2020-04-03 10:05 (금)
엠클라우독, 텔레워크 업무 환경 지원
상태바
엠클라우독, 텔레워크 업무 환경 지원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0.02.18 15: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52시간 근무제가 도입되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까지 확산되면서 사무실이 아닌 곳에서 업무를 보는 이른바 '텔레워크'가 주목받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와 현지 보건 당국은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선포하고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의 대중교통 이용과 사무용 공간 출입을 최소화하도록 기업의 재택근무를 권고했다.

이에 문서중앙화 클라우드 서비스 ‘mcloudoc(이하 엠클라우독)’은 안전하고 편리한 텔레워크 업무 환경을 지원한다.

‘엠클라우독’은 국내 대표 문서중앙화 솔루션 제품인 ‘클라우독(ClouDoc)’ 기반의 클라우드 서비스로 개인/부서/공유 문서함과 같은 중앙 문서함을 제공하여 원활한 협업 환경을 제공한다. 이렇게 중앙 문서함에 저장된 모든 문서는 문서 수정 시에 자동으로 버전 관리되어 체계적인 문서 관리가 가능하고, 문서 링크, 폴더 공유 등을 통해 편리하고 손쉽게 문서를 공유할 수 있다.

특히 재택근무 시, 취약할 수 있는 보안 문제를 문서중앙화 솔루션 하나만으로도 해결할 수 있어 업무의 연속성 유지가 가능하다. 엠클라우독은 로컬 PC 저장금지를 통해 원천적으로 문서의 유출을 차단하며 추가적으로 매체제어, 랜섬웨어 차단 등의 강력한 보안 기능을 제공함으로써 보다 안전한 텔레워크를 지원한다.

엠클라우독 유상열 대표는 “최근 날로 확산되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텔레워크가 대응 대책이 되어 어려운 시기를 함께 헤쳐나갈 수 있길 바란다”라며 “문서중앙화 기반의 텔레워크가 업무 연속성 유지와 감염 예방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