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21:05 (수)
과기정통부 최기영 장관, 재택-원격근무 솔루션 기업 등과 원격 영상 간담회 개최
상태바
과기정통부 최기영 장관, 재택-원격근무 솔루션 기업 등과 원격 영상 간담회 개최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0.03.16 21: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별 솔루션 개발 현황과 보급상의 애로 및 건의사항 청취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장관은 3월 16일(월) 세종시 과기정통부 청사에서 재택-원격근무 솔루션(소프트웨어) 제공기업과 관련 솔루션을 활용하여 재택근무를 시행하고 있는 기업과의 원격 영상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재택-원격근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소프트웨어(SW) 기업의 재택-원격근무 솔루션 제공 및 활용현황을 공유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간담회에는 NBP(박기은 CTO), 알서포트(서형수 대표), 더존비즈온(송호철 플랫폼사업부문 대표), 토스랩(김대현 대표), 해든브릿지(남궁환식 대표), 더블미(김희관 대표), SK텔레콤(신상규 부사장) 등 기업과 소프트웨어산업협회장(이홍구), 정보통신기획평가원 소프트웨어-클라우드 PM(김형철)등이 참석하였다.

2018년 말 기준으로 재택근무 솔루션 제공 기업은 약 80개이며, 원격 근무를 도입한 사업체는 12만 개로 전체 기업의 약 3% 수준(2019년 한국정보화진흥원 조사)이나,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재택근무 도입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국가적 위기상황에서 국내 SW기업들은 재택근무 시스템을 신속히 갖추기 어려운 중소기업들을 돕기 위해 자사의 서비스를 일정기간 무료 또는 할인하여 제공하고 있으며, 과기정통부 및 고용노동부도 올해 중소기업의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료 지원(25억 원), 스마트워크 시범사업 지원(3억 원), 중소·중견기업 대상의 재택-원격근무 인프라 구축비와 간접 노무비를 지원 중이다.

또한, 과기정통부는 재택-원격근무 솔루션 개발 및 5세대(5G) 이동통신 기반의 증강-가상현실(AR-VR), 홀로그램 등 실감기술을 활용한 원격 가상회의·강의 시스템 기술개발을 지원 중이며, 그동안 지원한 연구개발(R&D)의 경우, 웹에서 여러 명이 실시간을 편집할 수 있는 문서편집기 기술이 글로벌 서비스에 나서고, 고객이 원하는 챗봇을 쉽게 만들도록 도와주는 챗봇 빌더 시스템 기술은 대기업에서 활용하는 등 사업화 성과가 나오고 있다.

또한, 5G 기반의 홀로그램 가상회의 플랫폼 기술은 국내외 통신사와 제휴를 통해 도이치텔레콤에 40만 달러에 계약된 바 있다.

과기정통부는 급속히 성장하고 있는 세계 재택근무 솔루션 시장에서 국내 SW기업들의 제품이 경쟁력을 높이도록 지원을 강화하는 한편, 한국소프트웨어협회와 협력하여 원격근무 솔루션 기업 제품을 소개하는 알림마당(협회 웹사이트)을 운영하고, 솔루션 기업과 수요기업을 연결하는 제품 설명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최기영 장관은 “국가적 위기상황에서 자사의 재택근무 솔루션을 무상제공 하거나, 할인하는 등의 지원책을 적극 마련해 주신 기업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정부와 민간의 공동노력을 통해 중소기업의 재택근무 어려움이 줄어들고, 국내 기업의 우수 솔루션이 많이 활용되어 국내 소프트웨어 시장 성장과 수출 확대로도 이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