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12:25 (일)
‘제18회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경진대회’ 개최 공고
상태바
‘제18회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경진대회’ 개최 공고
  • 우진영 기자
  • 승인 2020.05.11 17: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기업과제 통해 실력 있는 임베디드SW 인재 발굴 및 청년 취업률 향상 기여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가 주최하고 임베디드소프트웨어·시스템산업협회가 주관하는 ‘제18회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경진대회’가 5월 7일 대회 공고를 시작으로 12월 최종 결선까지 약 8개월간의 레이스에 돌입한다.

임베디드소프트웨어는 기기에 내장되어 특정 기능을 수행하는 소프트웨어로 스마트 디바이스, 자동차, 로봇, 반도체 등 제품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도구로, 세계가 주목하는 기술이다.

2003년부터 시작된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경진대회’는 국내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전문 경진대회로, 창의적인 아이디어 발굴과 임베디드 소프트웨어에 대한 국민적 관심 제고에 이바지했으며, 국내 임베디드 산업계의 인력난 해소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올해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경진대회는 일반 6개 부문, 주니어 2개 부문으로 나누어 진행하며, 일반 자유공모 대상과 산학프로젝트 부문 최우수상 그리고 주니어분야 최우수상에게는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여하고, 올해는 지난해(총 30팀, 3510만원) 보다 늘어난 총 32팀에게 3660만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각 부문별로 예선(개발 계획서), 본선(개발 완료 보고서), 결선(현장 전시 및 경기 진행)으로 구성되어 진행되며, 참가자들이 스스로 문제를 제시하고 해결책을 강구하여 실제 작품을 제작하는 SW개발의 전체 프로세스를 직접 경험해봄으로써 창의적이고 현실감각이 있는 인재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된다.

또한 지난해 진행된 스마트홈 부분은 webOS부문(LG전자 후원)으로, 스마트팩토리 부문은 Smart Things 부문(LS ELECTRIC 후원)으로 변경되어 진행됨에 따라 더 다양한 아이디어와 완성도 있는 작품을 통해 우수한 인력을 발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주니어 분야도 과제도 일부 변경되었다. 지난해까지 주어진 미션을 해결하는 경기 중심의 임베디드SW 챌린저 부문은 청소년들의 창업 아이디어를 실제 작품으로 만들어 봄으로써 청소년들의 기업가 정신을 함양하고 산업을 발전시킬 뿌리 인재로 성장시키는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임베디드SW 청소년 스타트업 부문으로 변경된다.

각 분야별 맞춤 홍보 및 기술 교육을 통해 임베디드SW 관련 기본 지식이 있지 않은 응모자도 임베디드SW에 대한 벽을 허물 수 있도록 할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임베디드소프트웨어 전문인력양성사업’의 참여 학생들이 컨소시엄 기업과 함께 진행한 프로젝트 중에서 우수한 내용을 선별하여 12월 결선에서 전시 및 심사를 진행하는 산학 프로젝트 분야도 진행한다.

산업부 강감찬 반도체디스플레이과 과장은 “현재 코로나19로 인한 팬데믹 현상을 우리나라가 극복하기 위한 수단으로 활용한 IT 기술은 앞으로 다양한 산업 발전의 기반이 되는 필수 기술이다”라며 “임베디드SW경진대회가 훌륭한 소프트웨어 인재 발굴 및 육성의 기반이 될 수 있도록 정부에서도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제18회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경진대회’ 참가 신청은 5월 7일(목)부터 6월 8일(월)까지 접수 예정이며, 예선심사(6월) 및 본선심사(10월)를 거쳐, 12월 초 코엑스에서 열리는 ‘2020 대한민국 산업기술 R&D대전’에서 결선대회를 동시 진행해 최종 수상자를 선정하기로 했다.

각 부문별 자세한 내용과 일정 등은 대회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대회 공고는 5월 7일(목)에 공개됐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