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16:50 (금)
시스코, 클라우드 기반 사이버보안 플랫폼 ‘시큐어엑스(SecureX)’ 출시
상태바
시스코, 클라우드 기반 사이버보안 플랫폼 ‘시큐어엑스(SecureX)’ 출시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0.07.09 09: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스코 사이버보안 플랫폼 시큐어엑스(SecureX) 사용 화면
시스코 사이버보안 플랫폼 시큐어엑스(SecureX) 사용 화면

시스코 시스템즈(이하 시스코)가 클라우드 기반 사이버보안 플랫폼 시큐어엑스(SecureX)를 출시했다. 시스코 시큐어엑스는 시스코의 보안 전 제품에 지원돼 기업들의 보안 가시성 확보를 돕고, 워크플로우 자동화를 통한 신속한 보안 위협 대응 등 한층 향상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시스코 시큐어엑스는 최근 전 세계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기업들의 원격 근무 및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도입에 따라 대두되는 보안 문제를 해결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 시큐어엑스는 비즈니스 및 보안 관리에서 발생할 수 있는 어려움을 해소하도록 시스코 보안 제품뿐만 아니라 기업이 기존에 가지고 있던 타사 보안 솔루션을 통합하고 최적화한다. 이를 통해 보안 솔루션 관리를 간소화하고 위협 인텔리전스 조직인 시스코 탈로스를 통해 위협 헌팅(threat hunting) 기능을 제공, 네트워크부터 엔드포인트,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에 걸쳐 기업의 보안을 강화한다.

시스코가 전 세계 기업 최고정보관리책임자(CIO) 약 1,3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CIO Perspectives 2020 조사에 따르면, CIO들이 직면한 가장 큰 과제는 보안과 복잡성으로 나타났다. 또한 시스코가 최근 발표한 CISO 벤치마크 리포트 2020에 따르면, 사이버보안 공격 대응 시 보안 벤더를 많이 사용하는 기업일수록 다운타임 시간이 더욱 길었으며, 이에 대한 비용 역시 높을 뿐 아니라 보안 솔루션 통합의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오늘날 기업들이 직면한 보안 관리 어려움을 해결하고자 새롭게 출시된 시스코 시큐어엑스의 주요 기능은 다음과 같다.

-시스코뿐만 아니라 타사 솔루션을 포함한 보안 인프라 전반에서의 확대된 가시성 제공

-클라우드 기반의 멀티 테넌트(multi-tenant) 솔루션을 통해 15분 이내 유의미한 결과 도출

-1억 5천 만개 이상의 엔드포인트를 비롯해 스위치와 라우터, 퍼블릭 클라우드, 자체 데이터 센터의 네트워크 트래픽 등 IT 인프라 전반에서의 현황 및 데이터 분석

-보안 인프라 전반에서 수집한 정보 및 최신 위협 인텔리전스를 기반으로 수 분 이내 공격 대상 확인 및 복원 작업 실행

-시스코 탈로스의 위협 분석팀을 통해 기업 보안관제센터(SOC)의 위협 헌팅 지원

조범구 시스코코리아 대표는 “클라우드 기반의 시큐어엑스를 통해 보안 인프라 관리를 간소화하는 동시에 자동화해 끊임없이 진화하는 오늘날의 보안 위협에 보다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재택근무와 원격근무가 보편화되는 등 최근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업무 환경에서 보안 포트폴리오를 더욱 강화하여 뉴노멀 시대 최우선 과제로 꼽히는 보안 분야의 리더십을 공고히 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시스코는 오는 7월 14일,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시스코 보안 인사이트 서밋”을 통해 시스코 시큐어엑스를 소개하고 시스코의 보안 포트폴리오와 최신 사이버보안 동향을 살펴보는 시간을 갖는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국내 최대 의료기관 개인정보보호&정보보안 컨퍼런스(MPIS 2020) 개최
-주 최: 데일리시큐 / 후 원: 보건복지부, 병원정보보안협의회 등
-일 시: 2020년 7월 30일(목) 09:00~17:00
-장 소: 한국과학기술회관 지하1층 대회의실
-참석대상: 전국 의료기관 및 관련 공공기관 개인정보보호/정보보안 담당자(무료 참석)
(이외 참석자는 11만원 유료 참석만 가능)
-사전등록: 사전등록 클릭
-참가기업 문의: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