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22:40 (화)
체크포인트 “심각도 최고 수준의 치명적 워머블 MS 취약점 발견” 주의 당부
상태바
체크포인트 “심각도 최고 수준의 치명적 워머블 MS 취약점 발견” 주의 당부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0.08.10 13: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일 공격으로 다른 컴퓨터로 확산 허용하는 연쇄 반응 유발하는 ‘워머블’
MS, 7월 패치데이에서 패치 공개…신속히 적용해야 안전

체크포인트 소프트웨어 테크놀로지스(지사장 이은옥)가 모든 윈도 OS에 대해 MS가 제공하는 DNS 서비스인 윈도 DNS에서 보안 결함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해커는 서버에서 도메인 관리자(Domain Administrator) 권한을 획득해 기업의 IT에 대한 완전한 통제를 하기 위해 취약점을 악용할 수 있어 이용자들은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체크포인트 연구진은 윈도 운영체제에서 MS가 제공하는 DNS(Domain Name System)인 윈도 DNS에서 보안 결함을 발견했다. 체크포인트의 사기 차익(Sagi Tzaik) 취약성 부문 연구원은 해커가 윈도 DNS 서버로 악성 DNS 쿼리를 유발해 임의의 코드를 실행함으로써 전체 인프라 침해가 발생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보안 결함을 찾아낸 것이다. 체크포인트 연구원의 이름을 따서 시그레드(SigRed)라는 이름이 붙은 이 치명적인 취약성은 윈도 서버 2003-2019 버전에 영향을 끼친다.

흔히 ‘인터넷 전화번호부’라고 부르는 DNS는 우리 모두가 사용하는 익숙한 웹사이트 이름을 해당 웹사이트를 찾거나 이메일을 전송하기 위해 컴퓨터가 필요로 하는 일련의 번호로 해석하는 전 세계적인 인프라의 일부다. 인터넷의 ‘주소록’인 셈이다. 예를 들어 www.checkpoint.com처럼 도메인 이름을 가지고 있으면, ‘DNS 기록‘을 통해 해당 이름이 어떤 번호로 해석될 지 제어한다. 모든 조직에는 이같은 서버가 존재하며, 만일 해당 취약점 공격을 당하게 되면 해커는 서버에 대한 도메인 권한을 자신들에게 부여해 사용자의 이메일 및 네트워크 트래픽을 가로채고 조작하며, 서비스를 사용하지 못하게 하며, 사용자의 자격증명(Credential)등을 수집할 수 있다. 실질적으로 해커가 기업용 IT의 완전한 통제를 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MS, 해당 취약성에 대해 가장 높은 위험성 점수 부여

2020년 5월 19일에 체크포인트 리서치(Check Point Research)는 발견한 사항을 MS에 공개했다. MS는 해당 보안 결함을 인정했으며, 이후 두번째 화요일(‘Patch Tuesday’)(2020년 7월 14일)에 패치(CVE-2020-1350)를 배포했다. MS는 해당 취약성에 대해 가장 높은 위험성 점수를 부여했다(CVSS:10.0).

MS는 단일 공격으로 사람의 상호작용 없이도 취약한 머신 사이에서 확산되는 공격을 허용하는 연쇄 반응이 시작될 수 있다는 의미에서 이 취약성을 ‘워머블(Wormable)’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침해가 발생한 하나의 머신이 ‘슈퍼 전파자’가 돼 첫 취약점 공격 이후 몇 분만에 조직의 네트워크 전체로 확산되는 공격이 가능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해당 취약성에 대한 패치는 2020년 7월 14일부터 이후로 사용이 가능하다. 체크포인트는 윈도 사용자들에게 취약성 공격을 방지하기 위해서 영향을 받은 윈도 DNS 서버에 패치를 적용할 것을 강력하게 권고했다. 체크포인트는 이 취약성이 내부적으로 이 버그에 대해 취약성 공격을 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기본요소를 발견했으며, 이는 해커도 마음만 먹으면 동일한 리소스를 찾을 수 있다는 뜻으로 공격을 당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으로 해석이 가능하다.

옴리 헤르스코비치(Omri Herscovici), 체크포인트 취약성 부문 연구팀장은 “DNS 서버 침해는 매우 심각한 문제다. 대부분의 경우, 이를 통해 공격자가 전체 조직을 침해하기 일보 직전 상태가 된다. 이러한 취약성 유형이 공개되는 경우는 불과 손에 꼽는 수준이다. MS 인프라를 사용하고 있는 모든 조직은 규모와 무관하게 패치를 적용하지 않을 경우 중대한 보안 위험에 놓이게 된다”고 설명했다.

또 “이러한 위험은 전사적 네트워크 전체의 완전한 침해로 이어질 수 있다. 이번 취약점은 지난 17년 이상 MS 코드에 포함돼 있었다. 따라서 우리가 발견했다면 다른 사람들도 이미 발견했을 수도 있다는 가정은 불가능한 일이 아니다. 더 나아가, 이번 발견은 우리 모두가 아무리 스스로 안전하다고 생각해도, 아직 발견되지 않은 보안 이슈가 무한하다는 사실을 시사한다”며 “우리는 이 취약성을 시그레드(SigRed)라고 부르며 최우선적으로 해결돼야 할 과제라고 생각한다. 이는 단순히 또 하나의 취약성이 아니다. 미래의 사이버 팬데믹을 막으려면 당장 패치를 적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은옥 체크포인트 코리아 지사장은 “체크포인트가 이번에 발견한 MS 윈도 취약점은 기업 업무 환경 전체를 마비시킬 수 있는 치명적인 결함이다”라며 “사용자들은 최대한 빨리 최신 패치를 적용하고, 기술력이 입증된 써드파티 보안 솔루션을 통해 자산을 보호하는 습관을 길러야만 안전한 업무 환경을 지킬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