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8 23:00 (수)
법무법인 태림, ‘지식재산권그룹’ 출범…전문 변호사들로 구성
상태바
법무법인 태림, ‘지식재산권그룹’ 출범…전문 변호사들로 구성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0.08.14 11: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식재산권 관련 민·형사 법률이슈 해소 위한 서비스 제공에 초점
법무법인 태림이 14일 지식재산권그룹을 출범하고 증가하는 지식재산권 관련 분쟁에 법률소비자가 만족할 수 있는 해답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법무법인 태림이 14일 지식재산권그룹을 출범하고 증가하는 지식재산권 관련 분쟁에 법률소비자가 만족할 수 있는 해답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태림 제공)

법무법인 태림(대표 변호사 안대희)은 14일 지식재산권(IP) 분쟁사건을 전담하는 ‘지식재산권그룹(그룹장 김선하 변호사)’을 출범했다고 밝혔다.

태림은 기존에 지적재산권법전문변호사로 구성된 지식재산팀을 운영하고 있었으나, 최근 영업비밀유출, 부정경쟁행위 등 지식재산권 관련 형사사건이 늘어남에 따라 이에 전문적으로 대응하고자 검사·경찰대 출신 형사전문변호사를 추가로 영입해 팀에서 그룹으로 규모를 확대했다.

태림 지식재산권그룹은 지적재산권법전문변호사인 김선하 그룹장(특허청 영업비밀보호센터 근무 경력), 신상민 변호사(산업통상자원부 근무 경력), 김동우 변호사(방송통신위원회 근무 경력)를 비롯해 안대희 변호사(경찰대/검사 출신), 박상석 변호사(경찰대 출신), 하정림 변호사(김앤장 출신) 등으로 구성됐다.

또한 상상특허법률사무소 서평강 대표변리사와 긴밀한 협업으로 출원, 심판 등 지식재산권 보호를 위한 법률서비스를 함께 제공할 계획이다.

김선하 법무법인 태림 변호사는 “제4차 산업혁명으로 인해 지식재산권에 대한 관심과 투자가 나날이 증대되고 있다”며 “반면 이로 인한 지식재산권 관련 분쟁도 크게 늘었다. 태림 지식재산권 그룹은 법률소비자가 만족할 수 있는 해답을 제시하고자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법무법인 태림은 검사, 경찰, 대형로펌 출신 변호사들이 모여 설립한 로펌이다. 형사, 지식재산, 기업법무, 가사 4개 그룹으로 나눠 법률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총 23명의 변호사가 재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