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0 02:20 (월)
LG유플러스, 한국지역난방공사와 열수송 분야 안전관리체계 고도화 위해 협력
상태바
LG유플러스, 한국지역난방공사와 열수송 분야 안전관리체계 고도화 위해 협력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0.10.25 09: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수송관, 맨홀 등 관리시설 원격 모니터링 할 수 있도록 IoT 접목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서 최택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왼쪽)과 김연홍 한국지역난방공사 건설본부장이 기념 촬영하고 있는 모습.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서 최택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왼쪽)과 김연홍 한국지역난방공사 건설본부장이 기념 촬영하고 있는 모습.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와 열수송 분야 안전관리체계 고도화를 위한 업무협력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양사는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최택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 김연홍 한국지역난방공사 건설본부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4차 산업혁명기술’을 활용한 열수송 분야 안전관리체계 고도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 주요내용은 ◇열수송시설 관련 실시간 안전진단을 위한 기술협력 ◇기술신뢰도 향상을 위한 상호협력 ◇4차산업혁명 기술 등을 열수송 분야에 적용하기 위한 관련 기술 공동발굴, 정보교류 및 협력 등이다.

양사는 이전에도 두 차례의 기술협력을 통해 지하에 매설되어있는 열수송관, 맨홀 등 관리시설을 원격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IoT를 접목하고 현장 실증을 거쳤으며, 이를 통해 점점 노후화되어가는 지하시설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번 협약을 통한 지하시설 안전관리 기술(IoT, Cloud, Big data, Mobility) 고도화로 국민이 보다 안전한 지역난방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김연홍 한국지역난방공사 건설본부장은 “한난이 디지털SOC를 통해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확보할 수 있도록 선제적 기술개발과 신뢰성을 확보할 것이다”라며 “지역난방 뿐만아니라 유사업종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기술 모델을 제시하여 공기업으로써 사회적 역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최택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은 “IoT기술이 산업현장에 접목되어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고,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센서, 통신기술 및 현장전문 노하우 등 다양한 전문가와의 협력이 필요하다”며 “한난과의 협력을 통해 4차산업혁명 기술이 국내 산업현장에서 많은 문제를 해결해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하반기 최대 공공•금융•기업 정보보안&개인정보보호 컨퍼런스 PASCON 2020 개최]

-날짜: 2020년 11월 10일 화요일

-장소: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서울 2층 가야금홀

-대상: 공공, 금융, 기업 정보보안 및 개인정보보호 실무자

(이외 보안실무와 관련 없는 등록자는 참석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교육이수: 공무원, 기업 보안의무교육 7시간 인정. CPPG, CISSP 등 교육인정

-전시회: 국내외 최신 보안솔루션 트랜드를 한 눈에

-사전등록: 클릭

-참가기업 모집중: mkgil@dailysecu.com으로 문의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