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0 09:30 (수)
레드햇, 쿠버네티스 네이티브 보안 기업 ‘스택록스(StackRox)’ 인수
상태바
레드햇, 쿠버네티스 네이티브 보안 기업 ‘스택록스(StackRox)’ 인수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1.01.12 17: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택록스 통해 오픈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에서 보다 안전한 애플리케이션 구축, 배포 및 실행 지원

레드햇은 컨테이너 및 쿠버네티스 네이티브 보안 혁신 기업인 스택록스(StackRox)를 인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레드햇은 스택록스의 쿠버네티스 네이티브 보안 기능을 엔터프라이즈 쿠버네티스 플랫폼인 레드햇 오픈시프트와 통합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에서 애플리케이션을 안전하게 구축 및 배포, 실행할 수 있는 단일 플랫폼을 제공할 계획이다.

쿠버네티스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핵심인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의 기반이다. 컨테이너와 쿠버네티스 도입이 증가함에 따라 해결해야 하는 과제도 늘어나고 있다.

가트너에 따르면, 기업 내 프로덕션 환경 배포를 위한 컨테이너 사용은 여전히 보안, 모니터링, 데이터 관리 및 네트워킹에 대한 우려로 인해 제약을 받고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기업의 최신 워크로드를 위한 안전한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 절실하다.

컨테이너 보안은 결국 리눅스 보안이다. 레드햇은 레드햇 엔터프라이즈 리눅스를 시작으로 클라우드 네이티브 환경을 보호하기 위한 새로운 표준을 설정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발전하는 등 엔터프라이즈 오픈소스 솔루션 보안 분야의 리더이다. 이러한 기반 위에 구축된 오픈시프트는 컨테이너를 보호하기 위해 계층화된 접근 방식을 취한다. 미션 크리티컬 환경에서 컨테이너를 개발, 배포, 실행에 이르기까지 컨테이너 수명주기 전반에 걸쳐 보안을 통합한다.

레드햇은 스택록스의 보안 기능을 오픈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포트폴리오 전반에 추가해 보다 간편하고 일관된 통합 보안 환경을 마련할 계획이다. 레드햇은 스택록스를 통해 쿠버네티스의 기본 제어를 확장 및 세분화하여 클라우드 네이티브 워크로드의 보안 방식을 혁신하고, 컨테이너 빌드 및 CI/CD 단계로 보안을 이동하여 전체 IT 스택과 라이프사이클에 걸쳐 강화된 보안을 제공하는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스택록스는 엔터프라이즈 보안 혁신을 목표로 2014년에 설립되었고, 지난 2년간 쿠버네티스 보안을 주력으로 발전해왔다. 컨테이너 중심 오퍼링이었던 컨테이너 보안 플랫폼 1세대와는 다르게 스택록스는 쿠버네티스 네이티브 보안 플랫폼으로 차별화했다.

스택록스 소프트웨어는 모든 쿠버네티스 클러스터에 대한 가시성을 제공한다. 쿠버네티스 클러스터 인프라에 직접 시행과 심층 데이터 수집을 위한 구성요소를 배포함으로써 보안을 구현하는데 필요한 시간과 노력을 줄이고, 보안 분석, 조사 또는 문제 해결 과정을 간소화한다.

레드햇 오픈시프트 외에도 스택록스는 아마존 엘라스틱 쿠버네티스 서비스(EKS),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쿠버네티스 서비스(AKS)와 구글 쿠버네티스 엔진(GKE)을 비롯한 여러 쿠버네티스 플랫폼을 지원할 예정이다.

레드햇의 오픈소스 전통에 따라 레드햇은 스택록스의 기술들을 인수 후 오픈소스로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인수는 2021년 1분기에 마감될 것으로 예상된다.

레드햇 폴 코미어(Paul Cormier) CEO는 “쿠버네티스 워크로드와 인프라 보안은 단편적인 방식으로 이뤄질 수 없다. 보안은 사후에 고려되는 것이 아닌, 모든 배포에 통합되어야 한다. 레드햇은 오픈시프트의 계층화된 보안 접근 방식에 스택록스의 쿠버네티스 네이티브 기능을 추가했다. 이는 IT 환경에서 오픈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통해 모든 기업에 프로덕션-레디 오픈 이노베이션을 제공한다는 레드햇의 미션을 강화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