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0 09:45 (수)
슈프리마, 해외사업과 R&D 집중 위해 조직 개편 단행
상태바
슈프리마, 해외사업과 R&D 집중 위해 조직 개편 단행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1.01.13 14: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임 사업총괄 김한철 부사장, 신임 개발총괄 최성빈 전무 임명
슈프리마 신임 사업총괄 김한철 부사장(왼쪽)과 신임 개발총괄 최성빈 전무(오른쪽)
슈프리마 신임 사업총괄 김한철 부사장(왼쪽)과 신임 개발총괄 최성빈 전무(오른쪽)

바이오인식 전문기업 슈프리마가 해외사업과 R&D에 집중하기 위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창립 20주년을 맞이한 슈프리마는 향후 20년을 준비하고, 창업 세대의 뒤를 이어 사업을 진두지휘할 인재 양성과 바이오 인식 융합 기술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는 방향으로 조직 개편을 실시했다.

기존 해외 영업을 총괄하던 김한철 상무의 슈프리마 BioStar 사업총괄 임명 및 부사장 승진과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총괄했던 최성빈 상무의 슈프리마 BioStar 개발총괄 임명과 전무 승진이 이번 조직 개편의 주요 골자다. 창업 세대를 잇는 차세대 리더십을 공고히 하며 인공지능(AI) 및 클라우드와 연계된 혁신 기술 개발과 해외시장 개척에 집중하겠다는 의미이다.

김한철 부사장은 국내외 IT 대기업에서 근무하며 글로벌 사업개발과 프로젝트에 참여했으며, 2015년 슈프리마 입사 후, 파트너 채널 확대 및 해외지사 설립을 통한 현지화로 공격적인 해외사업 확대를 이끌어왔다.

신임 사업총괄 김한철 부사장은 “지난해 코로나로 인해 출입 보안 시장에 많은 변화가 있었지만, 슈프리마의 신제품이 글로벌 시장에서 약진할 수 있었던 이유는 탄탄한 글로벌 네트워크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차별화된 제품과 현지조직 및 채널 강화를 통해 업계를 선도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최성빈 전무는 CTI(컴퓨터 기반 통신 통합 시스템) 개발과 모바일 기기 개발 등의 경력을 쌓고 2006년 슈프리마에 입사했다. 슈프리마에서 BioStar 플랫폼 및 디바이스 드라이버 개발, 펌웨어 개발, 소프트웨어 개발 등을 담당하였다.

신임 개발총괄 최성빈 전무는 “작년 출시한 퓨전 얼굴인식 단말기 FaceStation F2에 인공지능(AI) 기술이 적용되어 강화된 위조 얼굴 감지 기능, 마스크 착용 여부 검출 기능 등을 기반으로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며 코로나 이후 매출을 견인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AI 전담부서를 신설하여 인공지능 기술을 다양한 제품에 빠르게 적용할 수 있는 기술 개발 플랫폼을 완성하였고 앞으로 지문인식 제품을 포함한 전 라인업에 고도의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하며 바이오인식 선두기업의 자리를 지켜갈 것이다. 세상의 변화를 이끌고 있는 인공지능(AI)과 클라우드(SaaS), 빅데이터 기술을 기반으로 위험 요소 대처를 넘어 예측하는 진화된 보안 솔루션을 선보이겠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