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9 05:20 (목)
슈나이더 일렉트릭, AI 데이터센터 설계 지침 백서 발표
상태바
슈나이더 일렉트릭, AI 데이터센터 설계 지침 백서 발표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3.10.31 17: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화하는 데이터센터 환경에 맞춰 전력, 냉각, 랙 및 소프트웨어 등 물리적 인프라 설계 조정 중요
슈나이더 일렉트릭, AI 데이터센터 설계 지침 백서 발표

슈나이더 일렉트릭(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최적화된 데이터센터를 설계할 수 있는 지침서 ‘AI 혁신-데이터센터를 설계하는 지침을 담은 백서’를 발표했다.

백서는 혁신적인 개념과 모범 사례를 소개하여 통찰력을 제공하고 있으며, 고밀도 AI 클러스터를 지원하는 새로운 기술에 대한 전망을 포함해 데이터센터 내에서 AI를 최대한 활용하고자 하는 기업에 포괄적인 청사진 역할을 한다.

백서에 따르면, 인공 지능 워크로드는 2028년까지 연평균 복합 성장률(CAGR) 26~36%에 달한다. 이에 따라 기존 데이터 센터와 신규 데이터 센터의 전력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력 소비는 랙 전력 증가로 이어진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데이터센터 에너지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서는 전력, 냉각, 랙 및 소프트웨어 툴 등 네 가지 물리적 인프라 범주를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자들은 AI 스타트업, 기업, 코로케이션 제공업체 및 인터넷 거대 기업은 이제 데이터 센터 물리적 인프라의 설계 및 관리에 대한 이러한 밀도의 영향을 고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시큐어파워 사업부 데이터 센터 비즈니스 담당 부사장인 판카즈 샤르마(Pankaj Sharma)는 “AI가 발전할수록 데이터 센터의 설계 및 관리에 고유한 요구 사항이 발생하고 있다.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신규 및 기존 데이터 센터 모두에 영향을 미치는 AI 워크로드의 몇 가지 주요 속성과 추세를 고려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판카즈 샤르마(Pankaj Sharma) 부사장은 “AI 기반의 애플리케이션은 컴퓨팅 집약도가 높고 GPU나 대용량의 처리 능력이 필요하기 때문에 데이터센터의 전력 및 냉각 인프라에 상당한 부담이 생긴다. 에너지 비용이 증가하고 환경에 대한 우려가 커짐에 따라, 데이터센터는 운영 비용과 탄소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고효율 전력 및 냉각 시스템과 같은 에너지 효율적인 하드웨어와 재생 가능한 전원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내 최대 인공지능 보안 컨퍼런스 AIS 2023 개최(11월2일/7시간 보안교육 이수)

-주최: 데일리시큐

-일시: 2023년 11월 2일 오전9시~오후5시

-장소: 한국과학기술회관 지하1층 국제회의실

-참석대상: 공공, 금융, 기업 개인정보보호 및 정보보안 책임자·실무자만 가능

(현업 정보보안 실무 종사자가 아니면 참석 불가)

-강연내용: 인공지능(AI) 활용 사이버위협과 대응기술 공유

-참가비: 무료 (점심식사와 주차권은 제공하지 않습니다.)

-보안교육이수: 참관객에 7시간 보안교육 이수증 발급

-등록절차: 사전등록 후 참석승인문자 및 메일 수령자만 참석 가능

-사전등록: 클릭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 Dailysecu, Korea's leading security media!★

■ 보안 사건사고 제보 하기

▷ 이메일 : mkgil@dailysecu.com

▷ 제보 내용 : 보안 관련 어떤 내용이든 제보를 기다립니다!

▷ 광고문의 : jywoo@dailysecu.com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 Dailysecu, Korea's leading security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