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0 08:55 (토)
한국 등 글로벌 연합, 악성 스파이웨어 퇴치 위해 공동 협력
상태바
한국 등 글로벌 연합, 악성 스파이웨어 퇴치 위해 공동 협력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4.03.19 01: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 위한 스파이웨어 수출 방지 및 확산에 대응

미국과 한국 및 기타 10개 국가가 함께 상업용 스파이웨어의 확산과 오용에 대응하기 위해 힘을 합쳤다. 한국, 핀란드, 독일, 아일랜드, 일본, 폴란드 등은 스파이웨어 배포 규제,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을 위한 스파이웨어 수출 방지, 스파이웨어 확산에 대한 정보 공유, 글로벌 인식 제고를 목표로 강력한 보호 장치와 절차를 마련하기로 약속했다.

이 발표는 3월 18일 서울에서 개최된 제3차 민주주의를 위한 국제 정상회의에서 이루어졌으며, 참가국들은 상업용 스파이웨어의 오용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전략을 논의했다.

특히 주목할 만한 점은 스파이웨어 유포에 연루된 기업의 거점 역할을 하는 아일랜드가 연합에 포함되었다는점이다. 스파이웨어 활동에 연루되어 미국의 제재를 받은 인텔렉사 리미티드와 탈레스트리스는 아일랜드에서 활동해 왔다.

한국과 일본이 추가된 것은 스파이웨어 위협 환경의 글로벌 특성을 인식하고 연합의 범위를 아시아로 확장하기 위한 공동의 노력을 반영한것이다. 백악관은 올해 스파이웨어에 대한 조치를 강화하여 비자 제한을 시행하고 스파이웨어 유포에 관여하는 단체에 제재를 가하고 있다.

이러한 조치는 최근 전 세계 정부 관계자들이 악성 소프트웨어의 표적이되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은 이러한 표적 공격 사례를 다수 확인하여 경계를 강화하고 추가적인 안전장치를 모색하고있다.

영국의 국가 사이버 보안 센터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80개 이상의 국가에서 스파이웨어를 구입한 것으로 보고되는 등 전 세계적으로 스파이웨어의 구입 범위가 놀라울 정도로 광범위하다. 구글은 최근 보고서에서 언론인, 인권 옹호자, 반체제 인사들을 대상으로 스파이웨어를 제작하여 정부에 판매한 40개 이상의 기업을 추적한 결과를 발표하며 스파이웨어 산업의 진화를 발표한 바있다.

연방 기관의 스파이웨어 사용을 금지하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행정 명령은 이 위협의 심각성을 말해준다.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인도, 아랍에미리트, 멕시코와 같은 미국의 가까운 동맹국들이 정치적 반대자와 언론인을 표적으로 삼기 위해 스파이웨어를 사용하는 것에 대한 우려가 지속되고 있다.

스파이웨어에 대한 연합은 디지털 프라이버시, 표현의 자유, 민주주의 원칙에 대한 스파이웨어의 해로운 영향을 완화하기 위한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그러나 디지털 시대에 끊임없이 진화하는 이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경계와 협력, 혁신이 필수적이다.

■ 보안 사건사고 제보 하기

▷ 이메일 : mkgil@dailysecu.com

▷ 제보 내용 : 보안 관련 어떤 내용이든 제보를 기다립니다!

▷ 광고문의 : jywoo@dailysecu.com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 Dailysecu, Korea's leading security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