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23:30 (수)
“보안성 지속 서비스 대가 지급하는 곳, 제주 서귀포시 1곳뿐”
상태바
“보안성 지속 서비스 대가 지급하는 곳, 제주 서귀포시 1곳뿐”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7.04.28 16: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ISIA, 4차산업혁명 대비 정보보호산업 경쟁력 혁신 방안 토론회 개최

kisia.jpg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KISIA, 회장 홍기융)는 지난 4월 26(수), 코엑스에서 제23회 정보통신망 정보보호컨퍼런스(NetSec-KR)와 연계해 30여 명의 산업계와 학계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4차산업혁명을 대비한 정보보호산업 경쟁력 혁신 방안”을 주제로 정보보호 서비스 대가 등 산업계 이슈를 논의했다. 패널들의 발언 내용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이민수KISIA 수석부회장(한국통신인터넷기술 대표이사)은 “국내 정보보호산업에서 차지하는 서비스 비중이 약 22%로 전 세계 평균 51%보다 매우 낮은 것은 정보보호 서비스 대가를 제대로 지급하지 않은 것으로 볼 수 있고, ‘정보보호 서비스 대가산정 가이드’에 반영된 보안성 지속 서비스를 지급하는 곳도 제주 서귀포시 1곳뿐”이라며 산업계의 어려운 현실을 밝혔다.

박춘식 서울여대 교수는 “정보보호산업 생태계 강화를 위해서는 협업을 통한 R&D 강화 및 M&A 추진을 위한 기금조성 등 제도적 뒷받침이 필요하며, 산업계는 서비스 대가가 제대로 시행되고 있는지 모니터링을 강화해야 하고, 해외진출을 위한 위한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창현 행자부 서기관은 “최근 전자정부에 대한 사이버위협의 증가에 따라 인력과 비용 측면에서 영향을 받고 있는 보안관제 및 장비운용 기업에 대한 적정한 서비스 대가 지급을 위해 노력하고, 정보보호 관리체계 강화를 위해 정보보호 시스템의 중요도에 따라 등급을 마련하여 예산이 반영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고봉식 금융보안원 본부장은 “금융권에 보안성 지속 서비스를 정착시키기 위해서는 금융회사를 대상으로 설명회 등 적극적인 홍보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준호 네이버 자문은 “정보보호 업계는 정보보호 제품에서 서비스 모듈 형태로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는 트렌드를 읽어야 하고, 제값을 받기 위해서는 우선적으로 제품의 품질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준국 미래부 정보보호산업과장은 “국내 정보보호산업 발전을 위해 법 후속조치에 더욱 속도를 내고, 보안 지속성 서비스 대가에 대한 원가분석 등 구체적인 준비를 통해 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홍기융 회장은 “정부의 정책적인 지원과 함께 산업계도 각종 이슈들에 대한 구체적인 대안을 지혜롭게 잘 제시해 나아가야 한다”면서 “차기 정부에서도 정보보호산업 생태계가 더욱 건강하게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