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8 11:16 (수)
LG유플러스, 장애인 생활편의 돕는 AI 기반 장애인 전용 서비스 선보여
상태바
LG유플러스, 장애인 생활편의 돕는 AI 기반 장애인 전용 서비스 선보여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9.03.05 17: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0305-6.jpg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ICT(정보통신기술)를 통해 장애인을 돕는 ‘행복한 나라 만들기 프로젝트’ 일환으로 척수장애인 및 중증 지체장애인의 생활편의를 지원하기 위해 AI(인공지능)기반 장애인 전용 서비스를 5일부터 선보인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장애인의 생활편의를 돕는 장애인 콜택시 호출, 교통약자용 지하철정보 확인 AI서비스를 먼저 선보인다. 추후에는 위급상황에서 활용할 수 있는 119 문자신고 서비스 출시를 통해 지체장애인 134만 명의 삶의 질을 높일 계획이다.

장애인 콜택시 호출 서비스는 네이버 클로바 앱의 ‘스킬 스토어’ 메뉴에서 계정 연동 후 이용할 수 있다. 장애인 콜택시 호출은 서울시설공단 장애인 콜택시 앱에서 사용 중인 계정으로 로그인하면 된다.

우선 이동에 불편함을 느꼈던 장애인은 콜택시 호출 서비스를 통해 음성명령으로 간편하게 서울시설공단의 장애인 콜택시를 부를 수 있다.

이용자는 “클로바, 장애인 콜택시 불러줘”라고 AI스피커에 얘기해 간단히 콜택시를 호출할 수 있다. 미리 등록해 놓은 목적지, 최근 목적지 중 원하는 메뉴를 말해 목적지를 선택하면 콜택시가 접수된다. 이와 함께 콜택시 대기자수를 안내해주고, 미세먼지 정보를 알려주기도 한다. 배차가 된 경우 택시 도착 예정시간도 확인 가능하다.

이 서비스는 네이버와 협업해 개발했다.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가 탑재된 스마트홈 서비스 ‘U+우리집AI’ 및 클로바 앱이 설치된 스마트폰에서 이용 가능하다.

지하철 역사 내 교통약자 편의시설 정보도 음성으로 쉽게 확인할 수 있다. 편의시설 정보는 서울교통공사와 제휴를 맺고 제공한다.

교통약자용 지하철정보 확인 서비스는 클로바 플랫폼이 탑재된 AI스피커에 “클로바, 지하철정보에서 (신용산역) 알려줘”라고 말하면 수도권 1~9호선 역사 내 지상 엘리베이터 위치 및 작동 여부, 장애인 화장실 위치, 전동휠체어 급속 충전기 위치를 알려준다.

이외에도 출시 예정인 119 문자신고는 응급상황 시 AI스피커 및 네이버 클로바 앱을 통해 “119 신고해줘”라고 말하면 소방청, 보호자에게 신고 메시지가 전달돼 위급 상황을 빠르게 알릴 수 있는 서비스다.

한편 LG유플러스는 보다 많은 지체장애인들이 AI스피커를 활용해 편리하고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서울시설공단과 함께 AI스피커 보급사업을 추진한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