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 03:40 (목)
화재 우려 급증에도 학교 스프링클러 설치율 21%에 불과해
상태바
화재 우려 급증에도 학교 스프링클러 설치율 21%에 불과해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9.09.30 19: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영 의원, “학교에서 안전이 보장될 수 있도록 법 통과와 예산 반영, 안전시설 보완책 마련 시급해”

김해영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올해 7월 기준 ‘교육청별 학교별 스프링클러 배치 현황’에 따르면, 전국 유치원(국공립) 및 초중고등학교 총 16,802 학교 중 단 3,642(21.7%) 학교만이 스프링클러를 설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별로 보면 유치원은 4,798학교 중 설치율이 309학교(6.4%)로 가장 낮은 설치율을 보였고, 초등학교 6,268학교 가운데 1,465학교(23.4%)에 스프링클러가 설치되어 있으며 중학교 3,227학교 중 800학교(24.8%), 특수학교 170학교 중 68학교(40%)만이 설치되어 있고, 고등학교 2,339학교 중 1,000학교(42.8%)로 가장 높은 설치율을 보였다.

지역별로는 서울 1,554학교 중 493 학교(31.7%)가, 가장 많은 학교가 있는 경기도는 3,598학교 중 1,028 학교(28.6%)에 스프링클러가 설치되어 있었다. 대부분의 지역들이 설치율 10~20%대의 낮은 설치율을 보였다.

한편 ‘2018년 학교와 어린이집에 반드시 스프링클러 등 소방시설을 설치하도록 하는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 관리에 관한 법률>이 국회에 발의되었지만 아직 계류 중에 있다..

김해영 의원은 “화재시 여전히 유치원 및 초중고에서 아이들의 안전이 보장되지 못하고 있다”라며 “조속히 국회에서 관련 법의 통과와 예산 반영이 되고, 더불어 학교 화재 안전시설의 보완책 마련이 시급하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