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8 08:20 (금)
고객 위험은 뒷전, 수수료 챙기기에 급급했던 은행 판매행태에 대한 조사와 대책 마련해야
상태바
고객 위험은 뒷전, 수수료 챙기기에 급급했던 은행 판매행태에 대한 조사와 대책 마련해야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9.10.04 14: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동수 의원(더불어민주당)은 2019년도 금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우리은행 판매 독일금리 연계 DLF의 상품 설계 문제점을 지적하며, 고객 위험보다는 판매수수료를 챙기기에 급급했던 은행의 판매행태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강력한 제재 및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우리은행은 지난 3월 12일부터 5월 31일까지 총 19개, 1,227억원(9월18일 판매잔고 기준)의 독일금리 연계 DLF 판매했는데, 기초자산인 독일국채금리가 하락세를 보이자, 3월 말에서 4월 중순까지 설정된 DLF보다 4월 말에서 5월 말까지 설정된 DLF의 상품구조가 고객에게 더 불리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즉 기초자산의 금리 하락이 진행되자 ‘손실발생 시작 행사가격’을 낮추고 ‘손실배수’를 높인 구조로 설계된 DLF를 4월 말에서 5월 말까지 판매했는데, 앞서 판매된 DLF보다 ‘원금 100% 손실발생 가격’이 높아져 이때 DLF에 가입한 고객이 더 불리한 구조였다.

이러한 구조 때문에 지속적으로 독일국채금리가 하락하는 상황에서 3월 말~4월 중순 가입고객보다 4월 말~5월 말 가입고객의 원금 100% 손실발생 가능성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유동수 의원은 “독일국채금리가 하락하고 있는 상황에서 앞서 설정된 DLF 보다 나중에 설정된 DLF의 상품구조가 불리한 것을 알면서도 나중에 설정된 DLF에서도 원금 1% 정도의 판매수수료를 수취했다”라며 “이것이야 말로 고객의 위험은 뒷전으로 하고, 수수료 챙기기에만 급급한 은행의 비윤리적 판매행태다”라고 말했다.

또한 유 의원은 상품의 투자기간이나 위험도와 상관없이 획일적으로 징구하는 현행 은행 판매수수료 체계에 대한 점검 및 개선방안 마련과 금융당국이 선제적으로 개별 금융회사와 금융소비자의 리스크 테이킹 행태에 대해 세밀하게 모니터링하고 분석하는 시스템 구축을 제안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