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20:56 (목)
‘대학입시제도 공정성 제고 위한 전문가 간담회’ 성황리 개최
상태바
‘대학입시제도 공정성 제고 위한 전문가 간담회’ 성황리 개최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9.11.04 15: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현 의원, “대입제도가 모두에게 공평하게 적용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

올해 숙명여대 쌍둥이 내신 부정 의혹과 최근 조국 전 장관 자녀의 입시 비리 의혹이 불거지면서 대학입시제도의 불공정성에 대한 국민적 불신이 커지는 가운데 이에 대한 개선방안을 논의하는 자리가 국회에서 마련되었다.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이 주최하고,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이 주관하는 ‘대학입시제도 공정성 제고 위한 전문가 간담회’가 오늘(4일) 오전 9시 30분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개최됐다.

주제발표를 맡은 안선회 교수(중부대학교 교육학과)는 “주요 대학의 수능 위주 정시 전형을 50% 이상 확대해야한다”라며 “아울러 학종 비율을 축소함으로써 기득권층 특혜 논란을 원천적으로 차단해야한다”라고 말했다.

안 교수는 “대입제도 개선을 위한 고등교육법 개정 절차를 통해 중장기 개편방향을 논의해야한다”라며 “이후 대입제도 법제화를 추진해 2024학년도엔 개정된 제도가 시행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유승민 대표는 “개인적으로 정시가 적정한 비율로 확대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라며 “그러나 수능 객관식 한 문제 틀리는 것에 사람 인생이 어떻게 바뀌는지 알기 때문에 적절한 대안을 고민해야한다”라고 말했다.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 이종배 대표(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는 “대입제도로써 학종은 생명이 끝났기 때문에 폐지해야한다”라며 “수능비율을 점진적으로 80~90%까지 확대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신용현 의원은 “오늘 간담회를 통해 정시확대와 학종 신뢰성 제고 필요성에 대부분 공감하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입시제도 개편에 있어 시대에 맞는 인재양성도 고려하고, 예측 가능한 입시제도를 마련하는 것 역시 큰 숙제다”라며 덧붙여 “이번 간담회를 통해 대입제도가 기득권을 공고하게 하는 수단이 아니라 모두에게 공평하게 적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