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5 11:10 (화)
반려동물 냄새 더 강해졌다면 'LG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 펫'
상태바
반려동물 냄새 더 강해졌다면 'LG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 펫'
  • 우진영 기자
  • 승인 2019.12.27 12: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가운 겨울바람으로 인한 난방 시작…실내 온도 상승에 따라 반려동물 냄새 강해져

작하면 심해지는 반려동물 냄새가 바로 그것이다. 반려동물의 냄새는 배변 활동이나 서로 간의 소통을 위한 분비물, 또는 건강 상태를 나타내는 신호 등 다양한 이유로 인해 발생한다. 

대부분의 반려동물은 사람보다 낮은 위치에서 생활하기 때문에 바닥부터 따뜻해지는 보일러는 반려동물의 냄새를 더욱더 빠르게 확산시킨다. 특히 춥고 미세먼지가 심한 요즘과 같은 날씨엔 자주 실내 환기를 못 하기 때문에 침구나 옷에 냄새가 배기 쉽다. 

심한 냄새는 반려인들에게도 불쾌감을 주지만 반려동물에게도 스트레스를 줄 수 있다. 따라서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정에서는 냄새 관리에 특별히 신경을 써주는 편이 좋다. 

■ 반려동물 냄새의 원인 물질을 잡아주는 ‘LG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 펫'

사진 : LG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 펫
사진 : LG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 펫

반려동물 냄새 제거를 위한 다양한 탈취 제품들이 시중에 판매되고 있지만, 일시적인 탈취 효과가 아닌 확실한 냄새 제거를 위해선 냄새의 원인이 되는 물질을 제거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LG전자의 ‘LG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 펫'은 초강력 탈취 광촉매 필터가 탑재되어 반려동물 냄새의 주요 원인 물질인 암모니아, 초산, 아세트알데하이드 등을 기존 모델 대비 최대 55% 이상 잡아주는 제품이다. 

반려동물 냄새뿐만 아니라 스모그 원인 물질, 새집증후군 물질, 생활 냄새도 제거하며, 사용한 필터는 햇빛 또는 형광등에 주기적으로 노출해주면 유해가스가 분해돼 탈취 성능이 재생된다. 필터는 약 1년 주기로 교체해주면 된다.

■ 반려동물과 반려인에게 쾌적한 실내공간을 선물해줄 'LG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 펫'

반려동물의 털 날림 또한 반려인들의 고민 중 하나다. 밀폐된 공간에서 털들이 옷에 달라붙거나 바닥에 쌓이면 매번 청소하기도 번거롭고 호흡기 질환의 위험성도 커진다.

이때, LG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 펫의 ‘펫모드’를 작동시키면 하단의 풍량 기능이 바닥에 깔린 털과 미세먼지를 더 강력하게 흡입한다. 흡입된 털과 먼지들은 탈부착 되는 극세필터를 통해 쉽게 교체가 가능해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다.

LG전자 관계자는 “날이 추워질수록 가정에서 더 심해지는 반려동물 냄새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는 반려인들이 많아지고 있다”며 “LG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 펫은 냄새 원인물질 제거를 통해 실내 공간을 쾌적하게 만들어 반려인들의 고민을 확실하게 해결해주는 제품”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