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0 17:10 (목)
파수, 정부·공공기관 대외비 문서 보안 및 관리 서비스 출시
상태바
파수, 정부·공공기관 대외비 문서 보안 및 관리 서비스 출시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0.06.18 23: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수(대표 조규곤)가 정부·공공기관의 대외비 문서 보안 및 관리를 위한 ‘대외비나라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파수는 대부분의 정부 및 공공기관에서 오프라인으로 보관하고 있던 대외비 문서들을 전자 시스템에서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보안 및 관리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를 출시하고, 시장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기존에는 국가 기밀 사항으로 분류해 강력하게 보호할 정도는 아니지만 일반인에게 공개돼서는 안되는 정보인 ‘대외비’를 비밀 문서로 분류해 관리했다. 하지만 국가정보원이 대외비를 일반 문서로 처리한다는 보안업무규정 시행규칙을 개정하면서, 정부 및 공공기관은 대외비 문서들을 전자적으로 보호, 관리,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자 적극 나서고 있다.

파수의 대외비나라 서비스는 데이터 중심의 보안 기술을 기반으로 대외비 문서에 대한 비권한자는 열람, 복제, 복사, 배부할 수 없도록 하여, 대외비 전자적 처리 규정에 완벽 대응한다. 대외비 문서 생성 시 실시간으로 암호화하며, 문서마다 추적 ID를 발급하여 복제된 문서들을 식별하고 보유현황을 관리한다. 사용자, 직급, 직책 등에 따라 문서 권한을 통제할 수 있으며, 필요시 배부된 권한을 회수해 문서 열람을 통제할 수 있다. 또한 대외비 문서 내용의 복사 및 붙여 넣기 방지는 물론 스크린 워터마크를 통한 화면 보안, 인쇄물 워터마크를 통한 출력물 보안 등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대외비 전용 전자결제 시스템을 통해 사용자 맞춤형 결재 프로세스와 전자서명을 제공하며, 관리대장으로 문서의 라이프사이클을 관리할 수 있다.

파수 강봉호 본부장은 “최근 코로나 확진자 동선, 등교 수업 일정 등 대외비 정보들이 유출되면서, 대외비 문서 보안 및 관리에 대한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고 언급하며 “정부 및 공공기관들은 국가 정보원 검증필 암호화 모듈 탑재는 물론 CC인증까지 받은 파수 제품을 통해, 대외비 문서를 제대로 보안 및 관리하고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국내 최대 의료기관 개인정보보호&정보보안 컨퍼런스(MPIS 2020) 개최
-일 시: 2020년 7월 15일(수) 09:00~17:00
-장 소: 한국과학기술회관 지하1층 대회의실
-참석대상: 전국 의료기관 및 관련 공공기관 개인정보보호/정보보안 담당자(무료 참석)
(이외 참석자는 11만원 유료 참석만 가능)
-사전등록: 사전등록 클릭
-참가기업 문의: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