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3 19:25 (토)
[속보] 이랜드 랜섬웨어 공격그룹, 4차 10만건 신용카드 정보 추가 유포…총 40만건 공개
상태바
[속보] 이랜드 랜섬웨어 공격그룹, 4차 10만건 신용카드 정보 추가 유포…총 40만건 공개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0.12.14 22: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밤 9시30분경 4차 공개…국민 피해 최소화 위한 대응체계 마련해야
12월 14일 4차로 공개된 한국인 신용카드 정보 10만건. 다크웹에 누구나 다운로드 할 수 있는 상황이다.
12월 14일 4차로 공개된 한국인 신용카드 정보 10만건. 다크웹에 누구나 다운로드 할 수 있는 상황이다.

이랜드그룹 랜섬웨어 공격그룹이 14일 밤 9시 30분경 4차로 10만건의 한국인 신용카드 정보를 공개했다.

이랜드그룹을 랜섬웨어 공격한 후 445억 랜섬머니를 요구하다 협상이 결렬되자 한국 신용카드 정보를 공개하기 시작한 클롭 랜섬웨어 갱단들이 4차로 10만건의 신용카드 정보를 공개해 현재 유포된 카드정보는 총 40만건이 넘었다.

다크웹에 클롭 랜섬웨어 조직이 14일 4차로 10만건을 추가 공개했다.
다크웹에 클롭 랜섬웨어 조직이 14일 4차로 10만건을 추가 공개했다. 다운로드를 클릭하면 누구나 다운로드 가능하다.

데일리시큐는 14일, 최초 탐지 기업인 NSHC 분석자료를 토대로 3차까지 공개된 30만건의 신용카드 정보를 카드사별로, 카드종류별로 구분해 공개했다. (관련 기사: 클릭) 이후 14일 9시30분경 클롭 조직은 4차로 10만건을 추가 공개한 것이다.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금융보안원 등의 신속한 분석에 따른 대응조치가 이루어져야 한다. 이제 남은 카드정보는 160만건이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