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30 12:10 (화)
코오롱베니트, 숭실대학교 학사-행정시스템 ‘SAP S/4HANA 컨버전’ 사업 수주
상태바
코오롱베니트, 숭실대학교 학사-행정시스템 ‘SAP S/4HANA 컨버전’ 사업 수주
  • 우진영 기자
  • 승인 2021.03.30 21: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오롱베니트(대표 이진용)가 ‘숭실대학교 학사-행정시스템 SAP S/4HANA 컨버전’ 사업을 수주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숭실대학교가 학사-행정시스템을 차세대 SAP S/4HANA로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추진하는 프로젝트다. 국내 대학교 가운데 차세대 SAP S/4HANA를 도입하는 곳은 숭실대학교가 처음이다. 코오롱베니트는 기존 ‘SAP ECC 6.0’ 버전의 숭실대학교 학사-행정시스템을 최신 버전인 ‘S/4HANA 2020 FPS01’으로 컨버전하는 모든 과정을 전담한다.

특히 코오롱베니트는 새롭게 도입하는 숭실대학교 S/4HANA 시스템을 퍼블릭 클라우드 환경에 구축할 예정이다. 데이터베이스 역시 대용량 데이터를 실시간 수집-분석할 수 있는 인메모리 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 ‘HANA DB’로 마이그레이션 한다.

성공적인 사업 수행을 위해 코오롱베니트는 컨버전 대상 항목을 우선순위, 난이도에 따라 도출할 수 있는 자체 개발 CCM(Custom Code Management) 툴을 활용할 예정이다. 이 툴은 개발 프로그램의 영향도 파악을 위해 사용되는 SAP CCM을 업그레이드한 것으로 프로젝트 수행 기간과 투입 공수를 최소화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영역별 단위 테스트, 통합 테스트, 인터페이스 테스트, 성능-부하 테스트 등 다각적인 테스트를 통해 시스템의 안정성을 확보하는 한편 컨버전 환경과 동일한 조건의 시뮬레이션을 진행해 다운타임(시스템 전환을 위한 중단 시간)을 48시간 이내로 최소화한다는 전략이다.

숭실대학교 측은 이번 SAP S/4HANA 컨버전 사업 진행으로 향후 효율적인 학사-행정 운영의 기반을 마련하고, 클라우드 기반의 AI 솔루션 등에도 폭넓게 활용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코오롱베니트 전선규 상무는 "다수의 대기업 SAP S/4HANA 컨버전 사업 레퍼런스를 바탕으로 국내 대학 첫 사례인 숭실대학교 프로젝트를 수주했다”라며 "검증된 코오롱베니트의 전환 방법론과 전문인력을 바탕으로 성공적인 컨버전 프로젝트 완료와 안정화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