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8 04:15 (목)
쌍용정보통신, 무상감자완료 자본잠식 탈피...클라우드 사업 본격화
상태바
쌍용정보통신, 무상감자완료 자본잠식 탈피...클라우드 사업 본격화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1.05.20 23: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티센그룹의 계열사 쌍용정보통신이 무상감자를 통해 자본금으로 누적 결손금을 보전하면서 자본잠식에서 벗어났다. 쌍용정보통신 측은 자본잠식을 해소함으로써 재무건전성을 강화하고 클라우드 사업을 본격화 할 것이라고 20일 밝혔다.

지난 3월 쌍용정보통신은 무상감자와 함께 1:2 액면분할 및 250억 원 규모 유상증자 진행했다. 회사는 조달된 자금을 채무상환과 클라우드 사업 확대에 사용할 계획이다. 이 중 채무상환은 만기가 도래하는 단기차입금(70억원), 사모사채(100억원) 등을 상환하는데 쓰인다.

쌍용정보통신 관계자는 “해군 관련 소송으로 인해 자본잠식률이 30.7%인 상황에서 자본잠식 해소 및 재무구조 개선하기 위해 진행된 무상감자와 유상증자가 성공적인 마무리 단계에 돌입했다”라며 “확보된 자금을 통해 재무건정성을 강화하고 이를 바탕으로 기존 사업 경쟁력 강화와 클라우드 사업 역량 강화를 통해 실적을 개선하여 주주 이익을 극대화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쌍용정보통신은 클라우드 사업 본격화를 위해 아이티센, 콤텍정보통신 등 3개 관계사와 협업하여 클라우드 전담 조직 CDP(Cloud Develop Platform)를 신설했다. 올해 CDP 매출 목표는 1,500억 원이며, 올 1분기 수주액이 작년 일년치를 넘어서며 순조로운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2월 쌍용정보통신은 클라우드매니지드(패키지) 사업자 중 처음으로 과기정통부가 시행하는 '디지털서비스 전문계약제' 심사를 통과했다. 디지털서비스제는 공공 부문에 클라우드 서비스 도입을 쉽게 하기 위해 지난해 정부가 새로 만든 제도다. 현재 쌍용정보통시는 아이아스(IaaS) 2개와 매니지드 1개 등 총 3개를 디지털서비스로 등록했다.

쌍용정보통신은 SW를 서비스로 공급하는 사스(SaaS) 시장 진출에도 속도를 내고 있으며 보유하고 있는 경기운영시스템은 오는 7월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과 내년 열리는 중국 항저우 아시안 게임에 적용될 전망이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