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8 01:00 (화)
데이터·5G·인공지능으로 완전자율주행 조기 상용화 박차
상태바
데이터·5G·인공지능으로 완전자율주행 조기 상용화 박차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1.12.09 17: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요·공급기업 자율주행 데이터·연결망·인공지능(D.N.A)기술토론회 창립총회 개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 이하 ‘과기정통부’)는 미래차 시대에 대비하여 완전자율주행 조기 상용화 및 민관협력 창구 역할을 수행하기 위한 자율주행 D.N.A기술포럼이 출범했다고 밝혔다.

자율주행 D.N.A기술포럼(이하 DNA포럼) 창립총회는 12월 8일 수요일, 창립준비위원회(위원장: ETRI 최정단 본부장) 주최로 서울 드래곤시티에서 과기정통부 박윤규 실장, 국회 조승래 의원, 한국전자기술연구원 김영삼 원장, 현대자동차 등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D.N.A포럼은 현재 ㈜카카오모빌리티, ㈜케이티, ㈜엘지유플러스, ㈜에디슨모터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 60여개 회원사가 참여하고 있으며, 공동 의장사로 현대자동차 등 8개사가 선임되었다.

또한, 이날 행사에서는 공동 의장단 대표로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이윤근 소장이 선출되었으며, 운영위원회 위원장 및 인공지능SW·데이터·차량통신보안·기술검증 4개 전문위원회 위원장도 선임되었다.

이날 출범한 포럼은 올해 4월에 개소한 범부처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단의 5대 기술분야 60여개 참여기관과 수요기관간 상호 협력의 장을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데이터·5G·AI 등 ICT융합 신기술과 연계하여 ‘27년까지 완전자율주행 상용화 기반 마련을 위한 업무협약식도 체결하였다.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단의 5대 기술분야는 ①차량융합 신기술(산업부·과기정통부), ②ICT융합 신기술(과기정통부), ③도로교통융합 신기술(국토부·경찰청), ④서비스창출(공동), ⑤생태계 구축(공동) 등이다.

과기정통부는 앞으로 센서기반 자율주행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차량과 차량, 차량과 도로 인프라간의 통신기술(V2X)을 고도화하고,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가 창출될 수 있도록 자율주행 학습용 데이터셋, 인공지능 SW 핵심기술, 장비·단말 등의 개발에 주력할 예정이다.

아울러, 기존 셀룰러기반 차량사물통신(C-V2X)기술을 고도화하고, ”초고속·초저지연·고신뢰“의 완전자율주행을 지원할 수 있도록 차세대 차량통신기술(5G-V2X)도 선도적으로 국산화하여 국내 자율주행 기업들의 기술 경쟁력을 한층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과기정통부 박윤규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앞으로 포럼이 ”정부와 민간의 가교역할 및 회원사 간 기술협력, 개발 성과물의 보급·확산, 국제표준화 등에서 적극적인 역할을 해 주시기를 당부“하면서 “정부도 포럼에서 주신 다양한 의견을 적극적으로 정책에 반영하고 혁신적인 자율주행 서비스 발굴, 경쟁력 있는 기업 육성, 제도개선 등을 통해 모빌리티 기술 발전 및 산업육성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