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30 13:05 (수)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 ‘메타버스SW협의회’ 출범
상태바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 ‘메타버스SW협의회’ 출범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2.08.25 21: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준희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 회장, 김상균 경희대학교 교수
조준희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 회장, 김상균 경희대학교 교수(사진 제공-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이하 KOSA, 회장 조준희)는 8월 25일 오전 10시 부터 새롭게 태동하는 국내 메타버스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국산 메타버스 기술의 경쟁력 강화를 위하여 메타버스 SW기업 중심의 ‘메타버스SW협의회(이하 협의회, 협의회장 박관우)’를 출범하며 향후 활동 계획을 소개했다.

KOSA는 21년부터 메타버스의 확장 가능성을 확인, SW기업을 대상으로 신규 협의회를 기획하였으며 지난 5월 국정과제를 통해 메타버스에 대한 정책 방향성을 살피며 협의회 출범을 준비해왔다.

약 20여개 사가 참여한 가운데 협의회는 4가지 비전을 선언하고 협의회 출범을 공식화 하였다.

협의회는 비전을 바탕으로 메타버스 산업 활성화를 위한 각종 공론화 활동을 비롯 기업 간 네트워킹 활동을 통한 비즈니스 창출 모색 및 공공·민간 분야 메타버스 사업 발굴 등 다방면의 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협의회의 첫 행보로는 메타버스 산업 기반 마련을 위한 기본 법령 제정을 촉구하는 국회 건의 활동으로 확정하고 메타버스 관련 유관 기관과의 유기적 협력을 마련하는 등 더욱 구체화 시킬 예정이다.

KOSA 조준희 회장은 “시작은 메타버스 SW 기업 중심의 협의회지만 더 나아가 전 산업과 연계하여 활동할 수 있는 협의회로 성장하길 기대한다”라며 “우리 생활 환경을 새롭게 변화시킬 수 있는 힘은 결국 SW이다”라고 말했다.

박관우 협의회장은 “메타버스의 미래가 곧 대한민국의 미래인 만큼 국내 메타버스 기술로 글로벌 선도 국가를 이뤄낼 수 있도록 협의회가 노력할 것이다”라며 “단순 게임 수준의 메타버스가 아닌 대중이 쉽게 접근하여 활용할 수 있는 메타버스 대중화에 힘쓸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협의회 출범과 함께 메타버스 전문가 경희대 김상균 교수를 초빙, KOSA ‘SW산업 정책자문단’ 자문위원 위촉과 함께 협의회 회원사를 대상으로 특별강연을 실시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