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3 02:45 (금)
과기정통부, 소속·산하기관 대상 화이트 해커 활용 사이버 모의 침투훈련 실시
상태바
과기정통부, 소속·산하기관 대상 화이트 해커 활용 사이버 모의 침투훈련 실시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2.09.05 11: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11월, 전문적·체계적 훈련 실시로 사이버공격 대응역량 강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종호, 이하 ‘과기정통부’)는 최근 전 세계적인 사이버공격 증가 추세에 따라 소속·산하기관의 위기대응 역량제고를 위해 ‘2022년 과기정통부 사이버 모의침투 대응훈련’을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본부 및 소속․산하기관 등 총 66개 기관을 대상으로 9월부터 11월까지 민간 전문가(화이트해커)를 활용한 사이버 모의침투를 실시하고, 이를 통해 기관들의 사이버 보안수준을 진단하고 취약점을 개선할 계획이다.

2022년 훈련은 2021년도에 비해 훈련 대상기관을 확대(25개→66개)하고, 훈련 전문성을 한층 강화함으로써 훈련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우선,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훈련 추진을 위해 사이버보안 연구기관(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한국인터넷진흥원)과 민간 보안전문기업이 참여한 훈련 추진체계를 구축하여 훈련을 실시하며, 민간 보안전문가(화이트해커)는 훈련대상 기관의 정보시스템 취약점을 사전에 철저하게 분석하고 직접 침투 시나리오를 마련하여 모의침투를 실시함으로써 사이버 보안수준을 진단한다.

‘사이버안전센터’ 및 ‘소속·산하기관’은 상호 협력하여 사이버 보안관제를 집중 수행하고, 이상 징후 발견 시 사전에 마련한 대응 지침에 따라 조치하는 등 사이버 모의공격에 대응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또한, 훈련을 통해서 파악된 정보시스템 취약점은 소속·산하기관이 자체계획을 수립하여 조치하도록 하고 과기정통부에서는 이를 점검함으로써 중장기적인 사이버 공격 대응역량을 제고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류광준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민간보안전문가(화이트해커)를 활용한 사이버 모의침투 대응훈련은 민간 보안 전문기업ㆍ전문 연구기관 간의 협력에 더욱 의의가 있으며, 이를 통해 체계적인 사이버공격 대응역량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하고, 더불어, “과기정통부는 소속·산하기관의 사이버 위기대응 역량강화를 위해 각급기관과 협력하여 정보보호 대응역량이 제고될 수 있도록 관련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