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1 16:35 (목)
2011년 국내 정보보안산업 시장 1조 4천억!
상태바
2011년 국내 정보보안산업 시장 1조 4천억!
  • 길민권
  • 승인 2012.01.06 14: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1년 국내 정보보안산업 실태조사 결과 전년대비 15.0%증가
2011년 국내 정보보안 시장이 1조 4천억원 규모인 것으로 조사됐다. KISA(한국인터넷진흥원, 원장 서종렬)는 지식정보보안산업협회(KISIA)를 통해 실시한 ‘2011 국내 정보보안산업 실태조사’ 결과 국내 정보보안 시장은 1조 4천억원으로 전년 대비 15.0% 성장했다고 밝혔다.
 
특히, 정보보안제품의 규모가 처음 1조원을 넘어섰으며, 정보보안제품의 매출 성장을 주도한 품목은 네트워크 보안, 시스템 보안 등 전년대비 14.3% 성장한 1.12조원의 매출을 보였다.

 
정보보안서비스 부문에서는 보안컨설팅, 정보보안 유지 등의 항목에서 높은 매출을 보였고, 전년 대비 17.7% 증가한 2,949억원으로 집계됐다.
 
정보보안산업 수출액은 전년(40,232백만원) 대비 20% 증가한 48,294백만원을 기록할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분야별로 ‘Virus 백신’ 제품(20.1%), DB보안(16%), DRM(14.1%)의 순으로 나타났다.
 
정보보안기업의 전체 수입액도 큰 폭으로 증가하여 전년대비( 8,356백만원) 72.4% 증가한 14,402백만원으로 조사되었으며, 제품별로 ‘네트워크(시스템)방화벽’, ‘웹 방화벽’ 등 네트워크 보안 제품의 수입이 전체 수입의 93.3%로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까지 정보보안 산업의 연평균 성장률은 11.2%이며, 향후 8.2%의 성장이 예상되어, 2015년 정보보안 산업의 시장규모는 약 2조원 수준이 되리라 전망된다.
 
2011년도 정보보안 관련 236개 사업체에 종사하는 인력은 모두 26,458명으로 조사 되었으며, 이들 26,458명은 정보보안 관련 이외 IT 분야 인원을 포함하는 것으로 순수 정보보안 관련 종사자는 8,589명으로 조사되었다.
 
전반적으로 매출의 성장이 정보보안 시장의 성장으로 이어지지는 못했으며, 시장 성장을 저해하는 요인으로는 ‘기술개발인력확보 및 유지’가 79.2%의 비율을 보이며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지적 되었다.
 
서종렬 KISA 원장은 “매출 규모는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지만, 시장의 발전을 위해서는 상위 몇 개 기업에 의존하는 편중된 시장 구조를 바로잡아, 정보보안산업 활성화를 위한 기반을 다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구조개선을 위해서는 보안제품 제값받기 문화정착으로 건전한 생태계 환경을 조성하고, 기술이전 활성화를 통해 원천기술개발의 위험 부담을 최소화하여, 국내기업의 해외진출을 다각적으로 지원하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 며, “앞으로 KISA는 정보보안산업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데일리시큐=길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