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7 18:35 (수)
북한 해킹조직, 해양·조선 기술 연구기관 침투…방산기술 사이버위협 경고
상태바
북한 해킹조직, 해양·조선 기술 연구기관 침투…방산기술 사이버위협 경고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4.02.19 17: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원ㆍ헌보청, 실제 방산업체 대상 북한 공격 수법 소개와 함께 대처법 제시
국정원 자료
국정원 자료

국가정보원과 독일 헌법보호청(BfV)은 북한의 방산 분야 사이버공격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2월 19일 합동 사이버보안 권고문을 발표했다.

이번 합동 권고문은 북한의 방산 해킹 대표적인 사례 2가지에 대해 공격 전략ㆍ기술ㆍ절차 (TTPs) 등을 분석, 공격 주체와 실제 공격 수법을 소개하고 있다.

◆홈페이지 유지보수 업체를 통한 방산기관 우회침투

북한 해킹조직은 2022년말 해양ㆍ조선 기술을 연구하는 기관에 침투했다. 북한 해킹조직은 방산기관에 직접 침투하기 보다 보안이 취약한 유지보수 업체를 먼저 해킹, 서버 계정정보를 절취한 후 기관 서버 등에 무단 침투하고, 全 직원을 대상으로 악성코드 유포를 시도했다.

악성코드가 배포되기 전에 발각되자, 해킹조직은 직원들에게 스피어피싱 이메일을 발송하는 등 다양한 추가 공격을 시도했다.

국정원은 “북 해킹조직은 코로나로 원격 유지보수가 허용된 상황을 틈타 유지보수업체를 이용해 내부서버 침투를 많이 시도했다”며 “국가ㆍ공공기관에서 협력업체의 원격 유지 보수가 필요한 경우, 국가정보보안지침 제26조(용역업체 보안)을 참고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구인업체 관계자 위장 후 방산업체 직원 해킹

국정원 자료
국정원 자료

북한 해킹조직 라자루스는 방산업체에 침투하기 위해 2020년 중반부터 사회공학적 공격수법을 사용해온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들은 먼저 링크드인 등에 채용 담당자로 위장가입해 방산업체 직원에게 접근, 대상자가 관심을 가질만한 사소한 이야기를 나누며 친밀감을 쌓는데 주력했다.

이후 북한 해커는 이직 상담을 핑계로 왓츠앱ㆍ텔레그램 등 다른 SNS로 유인하고, 일자리 제안 PDF 발송 등을 통해 악성코드 설치를 유도했다.

양 기관은 북한이 군사력 강화를 정권 우선순위에 두고 全 세계를 대상으로 방산 첨단기술 절취에 주력하면서, 절취 기술을 정찰위성ㆍ잠수함 등 전략무기를 개발하는 데 활용하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또한 “북한의 사회공학적 해킹공격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사례교육과 함께 직원들이 의심스러운 상황 발생시 편하게 신고할 수 있는 개방적 문화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독 합동 사이버보안 권고문’의 자세한 내용과 피해 예방법은 국정원 국가사이버안보센터 홈페이지(클릭)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독 합동 사이버권고문 발표 의의

이번 한독 사이버보안 권고문은 작년 3월 ‘킴수키 해킹조직의 구글서비스 악용공격’ 발표에 이은 두 번째로, 북한이 전세계를 상대로 방산 첨단기술을 탈취하여, 무기개발에 악용하는 상황에서 북한에게 경고한다는 의미가 있다.

양 기관은 북한의 사이버상 해킹행위는 무기 기술을 획득하기 위한 저비용의 효율적인 수단으로, 앞으로도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방산 분야 보안을 더욱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국정원 관계자는 “독일 헌보청과 보안권고문을 발표한 것은 양국이 북한의 전 세계 대상 방산기술 절취를 좌시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양국은 북한의 방산분야를 비롯한 다양한 사이버위협에 대응하여 안전한 사이버 공간을 만드는데 더욱 힘을 합칠 것이다”고 밝혔다.


■[G-PRIVACY 2024] 하반기 최대 개인정보보호&정보보안 컨퍼런스 개최 (7시간 보안교육 이수)

△일시: 2024년 3월 12일(화)

△장소: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서울 2층 가야금홀

△주최: 데일리시큐

△참석대상자: 전국 공공기관 및 지자체, 교육기관, 공기업, 일반기업, 금융기관 등 개인정보보호 책임자, 개인정보보호 담당자, CISO, 정보보안 실무자 등 1,000여 명 이상(현업 보안업무와 관련 없는 자는 참석불가)

△전시회: 국내외 최신 정보보안 솔루션 소개

△보안기업 전시회 참가신청: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 mkgil@dailysecu.com

△참관객 사전등록: 클릭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 Dailysecu, Korea's leading security media!★

■ 보안 사건사고 제보 하기

▷ 이메일 : mkgil@dailysecu.com

▷ 제보 내용 : 보안 관련 어떤 내용이든 제보를 기다립니다!

▷ 광고문의 : jywoo@dailysecu.com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 Dailysecu, Korea's leading security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