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6 20:25 (화)
S2W, 11개국 기업-기관 대상 글로벌 웨비나 개최
상태바
S2W, 11개국 기업-기관 대상 글로벌 웨비나 개최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4.02.29 14: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현민 이사, ‘다크버트(DarkBERT) 이용해 인포스틸러 악성코드 탐지하는 방법’ 발표
S2W, 11개국 기업-기관 대상 글로벌 웨비나 개최

S2W(에스투더블유, 대표 서상덕)는 미국, 독일, 싱가포르 등 한국을 포함한 11개국의 기업과 기관 대상으로 29일 글로벌 웨비나를 개최, 다크웹 전용 AI 언어모델 다크버트(DarkBERT)를 활용하여 인포스틸러 악성코드를 탐지하는 기술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2월 29일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개최된 ‘WITH GLOBAL’ 세미나는 ‘S2W 고유의 AI 기술, 다크버트(DarkBERT)를 이용해 인포스틸러(Info-Stealer) 악성코드를 탐지하는 방법’이라는 주제로 S2W 서현민 이사가 발표했다. 미국, 이집트, 독일, 헝가리,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대만, 모로코 등 11개국에서 기업과 기관이 참여하여 다크버트의 활용방안에 대해 많은 관심을 보였다.

인포스틸러는 정보 탈취형 악성코드로서 웹 브라우저나 이메일 클라이언트 같은 프로그램에 저장되어 있는 사용자 계정 정보나 가상화폐 지갑 주소, 파일과 같은 사용자의 정보들을 탈취하는 것이 목적이다. 전세계적으로 종류만 100가지가 넘는 악성코드 중에서도 가장 대표적인 Redline, Vidar, Raccoon은 기업과 기관의 중요한 자산을 탈취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최근 국내에서도 인포스틸러에 감염돼 다크웹에 유출된 대민 서비스 계정이 1만 3천여개에 달한다고 국가정보원이 언급한 바 있다.

S2W는 다크버트 AI 기술이 적용된 다크웹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자비스(XARVIS)와 위협 인텔리전스 플랫폼 퀘이사(QUAXAR)를 보유한 딥테크 기술 기업이다. 방대하고 난해한 다크웹 데이터 속에서 계정 유출을 AI로 탐지한다. 국내에서는 이미 유수 기업 및 기관에 솔루션을 공급하고 있다. 지난해 세계경제포럼(WEF)이 발표한 ‘세계 100대 기술 선도기업'에 선정된 바 있다.


■[G-PRIVACY 2024] 하반기 최대 개인정보보호&정보보안 컨퍼런스 개최 (7시간 보안교육 이수)

△일시: 2024년 3월 12일(화)

△장소: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서울 2층 가야금홀

△주최: 데일리시큐

△참석대상자: 전국 공공기관 및 지자체, 교육기관, 공기업, 일반기업, 금융기관 등 개인정보보호 책임자, 개인정보보호 담당자, CISO, 정보보안 실무자 등 1,000여 명 이상(현업 보안업무와 관련 없는 자는 참석불가)

△전시회: 국내외 최신 정보보안 솔루션 소개

△보안기업 전시회 참가신청: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 mkgil@dailysecu.com

참관객 사전등록: 클릭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 Dailysecu, Korea's leading security media!★

■ 보안 사건사고 제보 하기

▷ 이메일 : mkgil@dailysecu.com

▷ 제보 내용 : 보안 관련 어떤 내용이든 제보를 기다립니다!

▷ 광고문의 : jywoo@dailysecu.com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 Dailysecu, Korea's leading security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