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2 13:25 (수)
가명정보 활용 지원센터, 대구와 전북에도 설치
상태바
가명정보 활용 지원센터, 대구와 전북에도 설치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4.04.15 11: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준비과정 거쳐 올해 하반기 중 개소 예정, 현재 5개에서 7개로 늘어나

개인정보보호위원회(위원장 고학수, 이하 ‘개인정보위’)는 대구광역시와 전북특별자치도에 ‘가명정보 활용 지원센터(이하 ‘지원센터’)’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개인정보위는 지역 소재 데이터 중소·새싹기업 등의 가명정보 활용 전반을 지원하기 위해, 공모를 통해 선정된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하여 권역별 ‘가명정보 활용 지원센터’를 구축해왔다. 현재 총 5개 지역(서울·강원·부산·인천·대전)에서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에 대구·전북에도 추가 구축이 확정되었다.

가명정보 활용 지원센터 구축 현황은 서울 송파(’20.11), 강원 원주(’21.7), 부산 해운대(’22.8), 인천 송도(’23.7), 대전 유성(’23.9) 등에 구축됐고, 가명정보를 활용하고자 하는 권역 내 데이터 중소기업·새싹기업 등에게 가명처리·결합을 위한 전반을 지원한다.

주요 역할은 △가명처리 및 데이터 결합을 위한 상담, 기술지원 및 자문(컨설팅) △가명처리, 실습을 수행할 수 있는 시설 및 시스템 등 환경 제공 △가명처리 적정성 검토 지원, 가명처리 및 가명정보 결합 등 활용 교육 △데이터 유관기관과 협업을 통한 가명정보 결합사례 발굴 등이다.

이번 공모는 국비 지원 없이 순지방비로 구축이 가능한 지역을 대상으로 2월 26일부터 3월 22일까지 약 4주간 진행하였으며, 총 2개의 광역 지자체(대구, 전북)가 신청했다.

개인정보위는 공정한 심사를 위해 심사위원회를 전원 외부 전문가로 구성하였으며, ①사업 이해도, ②사업 목표 및 내용, ③추진체계 및 전략, ④참여기관 역량(예산·인력·시설 규모 등), ⑤사업 수요, ⑥기대효과 등을 면밀히 심사한 결과 두 지자체 모두 추가 구축 대상으로 결정하였다.

대구광역시는 대구 수성알파시티 내 IT·SW기업(240개사), 공공기관(9개사)이 집적되어 있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는 점, 대구 빅데이터활용센터 운영 경험으로 지역 데이터 확보가 용이하다는 점, 2023년에 대구 가명정보 활용지원센터를 시범운영하며 가명처리실 등 인프라를 구축 완료하였고 기술지원 노하우가 축적되어 있는 점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전북특별자치도는 가명정보 활용 지원센터 구축 예산을 확보하였다는 점, 9천억 건 이상의 데이터를 보유한 국민연금공단 및 한국국토정보공사 등을 통해 가명정보 활용 수요 창출이 용이하다는 점, 가명정보 활용 인프라가 부족한 호남권 지역에서 선도적으로 구축하려 한다는 점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개인정보위는 한국인터넷진흥원과 함께 선정 지자체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9월까지 지원센터를 설치하여, 각 권역 내 가명정보 활용 활성화 및 모범사례 창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 Dailysecu, Korea's leading security media!★

■ 보안 사건사고 제보 하기

▷ 이메일 : mkgil@dailysecu.com

▷ 제보 내용 : 보안 관련 어떤 내용이든 제보를 기다립니다!

▷ 광고문의 : jywoo@dailysecu.com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 Dailysecu, Korea's leading security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