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0 09:20 (토)
대학 연구 결과물 탈취 하는 국가 배후 해킹그룹들 증가...EU, 대학에 보안대책 마련 촉구
상태바
대학 연구 결과물 탈취 하는 국가 배후 해킹그룹들 증가...EU, 대학에 보안대책 마련 촉구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4.05.28 16: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연합(EU)이 주요 연구 대학들이 적대적 국가의 사이버 첩보 활동으로부터 연구결과물들을 보호하기 위해 정보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할 것을 촉구했다.

최근 몇 년 동안 중국을 비롯한 국가 후원으로 추정되는 주요 사이버 간첩 활동으로 여구 결과물들이 유출 위협에 무방비로 노출되고 있다는 우려에서 나온 발표다. 

EU는 첨단 반도체, 인공지능, 양자 기술 및 생명공학과 같은 중요한 기술 분야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러한 분야는 유럽연합의 경제 안보에 매우 중요한 분야다. 

이 권고안에는 대학 및 연구기관과 정보기관 간의 정보 교환을 촉진하기 위해 기밀 및 비기밀 브리핑을 제공하고, 전담 연락관을 임명하는 등의 방안이 포함되어 있다. 이는 대학들이 연구에 대한 잠재적 보안 위협에 대해 계속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돕기 위한 것이다.

또 고등교육, 연구 및 혁신, 무역, 외교, 정보 및 보안 부문에서 정책 입안자를 통합해 서로간에 협력을 강화하는 것이다. 이 포괄적인 접근 방식은 지적 재산권 도난과 연구 내용 탈취를 방어하기 위한 목적이다. 

한편 영국에서는 MI5가 대학들이 국가 기반 해킹그룹의 타깃이 되고 있다고 경고했다. 대응 조치로는 주요 연구원에 대한 보안 심사와 대학 관리자를 위한 정기 정보 브리핑이 포함되어 있다. 영국 정부는 첨단 연구를 사이버 공격 활동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학계와 협력하여 보안 조치를 강화하고 있다.

미국도 국가방첩안보센터의 '세이프가딩 사이언스(Safeguarding Science)'가 이미 시행 중이며, 연구 커뮤니티가 주요 기술의 오용이나 도난을 방지하기 위한 보호 조치를 설계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런 제도는 특히 중국과 러시아의 사이버 첩보 활동에 대한 위협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만들어졌다.

한편 EU 및 다른 국가들은 보안 강화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지만, 학문적 자유와 국제 협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우려도 동시에 하고 있다. 과도한 보안 통제가 연구의 협력적이고 혁신적인 본질을 저해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보안 강화와 학문적 교류 발전간의 균형을 맞추는 것이 현실적 과제다. 

대학과 정보기관 간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EU는 사이버 첩보 활동에 대한 강력한 방어를 구축하면서도 국제 연구 협력을 계속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보안 사건사고 제보 하기

▷ 이메일 : mkgil@dailysecu.com

▷ 제보 내용 : 보안 관련 어떤 내용이든 제보를 기다립니다!

▷ 광고문의 : jywoo@dailysecu.com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 Dailysecu, Korea's leading security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