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2 11:15 (토)
엔키화이트햇, ‘훈련만이 사이버 복원력 확보 열쇠’...CPS 보안 워크숍에서 발표
상태바
엔키화이트햇, ‘훈련만이 사이버 복원력 확보 열쇠’...CPS 보안 워크숍에서 발표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4.05.30 11: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14회 CPS 보안워크숍에서 엔키화이트햇 조정현 부사장이 화이트해커 관점에서 망연계 방안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하고있다.
제 14회 CPS 보안워크숍에서 엔키화이트햇 조정현 부사장이 화이트해커 관점에서 망연계 방안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하고있다.

엔키화이트햇이 제 14회 CPS 보안 워크숍에 참석했다.

사이버 위협 상황에서 가장 빠르게 복원력을 확보하는 힘은 ‘훈련'에서 나온다.

엔키화이트햇(대표 이성권)은 30일부터 31일까지 이틀간 제주 메종글래드호텔에서 열리는 ‘제14회 CPS 보안 워크숍'에서 ‘화이트해커 관점에서 사이버 훈련의 중요성'을 발표했다.

한국정보보호학회 CPS보안연구회는 올해로 14회 사이버물리시스템(CPS) 보안 워크숍을 개최했다.

CPS보안연구회는 사이버 시스템에서 보안기술 뿐만 아니라 전력, 원자력, 교통, 수자원 등 국가기반시설의 제어시스템에 대한 보안기술을 연구하고 정기 워크숍을 해왔다.

엔키화이트햇 조정현 부사장은 이번 행사에서 ‘화이트해커 관점에서 사이버 훈련'이 주요 기반시설 사이버 복원력 확보의 기반이라고 강조했다.

조정현 엔키화이트햇 부사장은 “침해사고 발생후 성공적 대응은 보안담당자의 실제사례 경험 여부에 달려있다. 사이버훈련은 실제 사고사례를 모방한 시나리오를 토대로 공격 및 방어 훈련을 제공한다. 이 훈련을 통해 담당자의 실질적 역량을 올릴 수 있기 때문에 사이버 훈련을 적극 권장한다.” 고 말했다.

엔키화이트햇은 해커 관점에서 사이버 위협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오펜시브 시큐리티 전문기업'이다.

엔키화이트햇은 사이버 보안 교육훈련과 침투테스트, 취약점 연구 전문 기업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엔키화이트햇은 스마트 시티 인프라 보안에 중점을 둔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 취약점 검증 및 사이버 공방 훈련 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엔키화이트햇은 8년간 축적한 오펜시브 보안 기술 노하우를 집대성한 솔루션을 ‘오펜(OFFen)’으로 브랜드화했다. 오펜은 ‘열린’ 사고로 취약점을 ‘공개적으로’ 찾고 ‘노출시켜’ 해결한다는 의미다.

엔키화이트햇은 공격자 관점에서 취약점 평가부터 대응전략까지 제시하는 OFFen PTaaS, 실전형 공방 훈련장 OFFen CR(Cyber Range), 최신 사이버 공격 연구 OFFen CTI에 이르는 SaaS 기반 사이버 보안 솔루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 보안 사건사고 제보 하기

▷ 이메일 : mkgil@dailysecu.com

▷ 제보 내용 : 보안 관련 어떤 내용이든 제보를 기다립니다!

▷ 광고문의 : jywoo@dailysecu.com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 Dailysecu, Korea's leading security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