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20:35 (금)
영국, EU 국가들과 대테러 정보 제대로 공유 안해
상태바
영국, EU 국가들과 대테러 정보 제대로 공유 안해
  • 김진우 기자
  • 승인 2017.06.08 14: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8.JPG

테러 정보의 공유는 영국에서 맨체스터 아레나에서 벌어진 자살폭탄 테러 사건 발생 이전부터 브렉시트의 쟁점으로 논의되고 있었다.

테러로 가족을 잃은 유족들이 슬픔을 견뎌내고 있는 동안 영국 범인을 붙잡기 위한 협력에 유럽이 만장일치로 합의할 것으로 EU 관계자들은 예상하고 있다.

정보 공유는 영국 정부의 대테러 정책에서 가장 취약한 요소 중 하나이다.

관계자들은 브뤼셀과 파리 테러 이후 국가 간 협력이 강화 되었음을 강조 했지만, 아직 EU 소속 전체 국가와의 정보 공유는 영국에서 우려를 제기하고 있는 실정이다.

브렉시트는 이 문제를 더욱 꼬이게 만들었다. 디미트리스 아브라모풀로스 EU 내무부 위원은 2 월 뮌헨에서 개최 된 보안 회의에서 "영국과 테러관련 정보를 아직 충분히 공유하고 있지 않다"고 불평했다.

EU를 탈퇴한 영국은 EU 전체 소속된 국가가 아닌  EU 일부 국가들만 민감한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이러한  이유는 테러 정보의 흐름을 통제하는 방법을 신뢰하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영국 정부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에 대해 북유럽국가 출신의 한 EU 외교관은 "이것이 오히려 역효과를 낳을 수 있다."면서 "대테러 정보를 공유하는 것은 출처를 위협할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브렉시트 협상은 맨체스터 아레나에서 발생한 자살 폭탄 테러 이후 훨씬 어려워졌고 테레사 메이 수상은 보안과 방위 협력을 최우선 사항으로 정했다.

메이 수상은 "안보 측면에서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범죄와 테러와의 전쟁에서 우리의 협력이 약화 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 보안 사건사고 제보 하기

▷ 이메일 : mkgil@dailysecu.com

▷ 제보 내용 : 보안 관련 어떤 내용이든 제보를 기다립니다!

▷ 광고문의 : jywoo@dailysecu.com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 Dailysecu, Korea's leading security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