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5 11:05 (화)
전자금융사기 파밍용 악성파일 품은 애드웨어 발견!
상태바
전자금융사기 파밍용 악성파일 품은 애드웨어 발견!
  • 길민권
  • 승인 2013.07.26 02: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수 애드웨어들이 변조되어 파밍용 악성파일 전파하는 매개체로 악용
최근 금융사 보안모듈의 메모리를 변조하는 지능화된 공격방식의 파밍용 악성파일이 변칙적인 광고성 악성 프로그램, 애드웨어를 통해서 은밀하게 전파되는 정황이 처음으로 포착됐다.
 
잉카인터넷 대응팀은 “그동안 전자금융사기를 위한 악성파일들은 불특정 다수의 웹 사이트에 각종 보안 취약점 코드를 삽입하고 보안상태가 허술한 이용자들에게 무작위로 감염시키는 이른바 Drive By Download 기법이 주류를 이루고 있어, 웹 관제 감시센서 등을 통해서 조기에 탐지하여 차단하는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며 “그러나 이번과 같이 포털사이트의 블로그나 인터넷 카페 등에 마치 정상적인 프로그램처럼 둔갑한 애드웨어 파일의 내부에 별도 악성파일을 몰래 추가한 경우 애드웨어로 단순분류되거나 보안패치가 최신으로 유지된 상태라 할지라도 추가 악성파일에 감염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잉카인터넷 대응팀이 자체 조사한 결과, 이미 다수의 애드웨어 프로그램들이 변조되어 파밍용 악성파일을 전파해주는 또 다른 매개체로 악용되고 있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처럼 전자금융사기용 악성파일들은 유포기법부터 감염방식까지 갈수록 고도화, 지능화되고 있는 추세다. 더불어 이런 방식은 자신의 컴퓨터가 최신의 보안상태를 유지하고 있더라도 변칙적인 광고프로그램에 현혹되어 노출되는 순간 파급력 및 위험도가 높은 전자금융사기용 악성파일에 동시 감염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하는 바가 크고 이용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파밍용 악성파일을 품은 애드웨어
한국내 인터넷 뱅킹 이용자들을 겨냥한 맞춤형 악성파일인 KRBanker 종류는 변종이 거의 매일 발견되고 있을 정도로 그 심각성이 높아지고 있고, 우후죽순으로 퍼져나가고 있다. 사이버 범죄자들은 용의주도하게 이미 글로벌 기업형 사기단으로 활동할 정도로 조직이 발전하고 있고, 사이버상의 암전존재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상태이다.
 
특히, 초기 호스트파일(hosts)을 변조하는 고전적인 단순수법에서 벗어나 나날이 고도화되고 있고, 보안모듈을 우회하거나 직접적으로 겨냥하는 등 치밀하고 과감해지는 추세이다.
 
최근 발견된 사례는 Drive By Download 방식의 웹 보안취약점을 이용하지 않고, 인터넷 이용자들의 활동반경과 심리를 절묘하게 역이용하여, 기존에 뿌려지고 있던 애드웨어에 KRBanker 변종 악성파일을 추가하는 방식을 도입했다. 따라서 이용자가 운영체제와 주요 응용프로그램의 최신 보안업데이트를 설치한 경우라도 애드웨어에 노출되는 순간 악성파일에 무장해제 되는 잠재적 보안위협에 노출될 수 있다.
 
기존에도 애드웨어 종류의 악성파일을 변조하거나, 해당 사이트를 해킹하여 온라인 게임 계정 탈취용 악성파일이 배포된 경우는 여러 번 보고된 바 있다. 이러한 사이버 범죄자들이 온라인 게임 계정 뿐만 금융정보 탈취도 적극적으로 시도하고 있어 앞으로 다양한 방식의 공격이 발생할 것으로 우려된다.
 
잉카인터넷 대응팀은 다음과 같은 분석 내용을 공개했다.
변조된 애드웨어(다운로더)프로그램이 실행된 후 약 10~20초 정도가 지나면 "kakutk.dll" 이름의 추가 악성파일이 설치된다.
 
2013년 5월 경까지 발견되었던 "kakutk.dll" 악성파일은 국내 유명 온라인 게임 계정 탈취용 기능만 보유하고 있었으나, 2013년 7월 경부터는 온라인 게임 계정 탈취 기능에 파밍 기능까지 추가된 상태로 발전된 상태이다.
 
해당 악성파일은 온라인 게임 계정탈취 기능도 함께 보유하고 있으며, 악성 드라이버 파일을 생성해서 유명 보안솔루션들이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못하도록 방해기능을 시도하기도 한다.
 
이렇듯 애드웨어를 변조해 전자금융사기용 악성파일을 전파하는 기법도 발견되었기 때문에 인터넷 이용자들은 블로그나 인터넷 카페에서 다운로드한 프로그램을 실행할 경우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잉카인터넷 대응팀 문종현 팀장은 “이용자들이 무엇보다 주목해야 할 부분은 바로 사이버 범죄자들이 노리는 공통점이 무엇일까라는 점이다. 그들은 사용자들의 개인 금융정보 탈취를 통해서 예금을 불법 인출하기 위한 목적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라며 “과도하게 금융정보를 요구하는 웹 사이트가 있다거나 그동안 여러차례 강조했던 것처럼 절대 공개되어서는 안되는 보안카드의 전체 비밀번호를 동시에 요구하는 경우는 모두 피싱사이트라는 점을 기억하고 있다면 유사한 금융 보안위협을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의를 당부했다.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
■ 보안 사건사고 제보 하기

▷ 이메일 : mkgil@dailysecu.com

▷ 제보 내용 : 보안 관련 어떤 내용이든 제보를 기다립니다!

▷ 광고문의 : jywoo@dailysecu.com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 Dailysecu, Korea's leading security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