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21:35 (수)
인터넷 접속하기 무서운 주말...악성코드 지뢰밭
상태바
인터넷 접속하기 무서운 주말...악성코드 지뢰밭
  • 길민권
  • 승인 2014.04.04 03: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ISA “2013년 악성코드 은닉사이트 1만7천750건"
주말, 인터넷 세상은 악성코드가 접수하고 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지난해 탐지된 악성코드 은닉사이트를 분석한 결과, 대규모 악성코드 유포가 주말에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은 2013년 한 해 동안 탐지된 악성코드 은닉사이트(경유지, 유포지)를 분석한 ‘대규모 악성코드 유포 동향 분석’ 보고서를 3일 공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탐지된 악성코드 은닉사이트가 2012년에는 1만3천18건이었던 것에 비해 2013년에는 36% 증가한 1만7천750건으로 집계되어, 매년 그 수치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대규모 악성코드 유포 공격의 70%가 주말(금요일 18시~ 일요일) 동안에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주말에는 서버에 대한 관리자의 기술적 조치가 미흡하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KISA 관계자는 “특히 방문자 수가 많은 웹하드, 커뮤니티, 언론사 등은 주말 동안 경유지로 악용되고 있다”며 “500개 이상의 대량 경유지와 연결되는 유포지도 확인되는 등 대규모 경유지를 통해 감염 PC를 신속히 확보하기 위해 악성코드 유포가 점차 대형화되는 추세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유포된 악성코드 유형은 원격제어 악성코드의 비중이 가장 높았다. 감염 PC를 공인인증서 탈취, 개인정보 유출, 추가적인 악성코드 다운로드, DDoS 공격 등 다양한 용도로 지속적으로 악용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KISA는 “악성코드 유포 예방 및 대응을 위해 주기적인 취약점 점검 등 주의가 요구된다. 일반 이용자는 인터넷 브라우저, 자바 프로그램 등에 대한 보안 업데이트를 정기적으로 수행해야 한다”며 “또한 서버 관리자는 홈페이지가 악성코드 유포에 악용되지 않도록 취약점을 사전에 점검하고 서버에 웹쉘 탐지 프로그램이 설치되어 있는지 정기 점검을 수행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또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운영하고 있는 툴박스 홈페이지(toolbox.krcert.or.kr)에서 웹쉘 탐지 프로그램 ‘휘슬(WHISTL)’ 및 ‘원격 홈페이지 취약점 점검 서비스’ 등을 무료로 신청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보고서는 데일리시큐 자료실에서도 다운로드 가능하다.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
■ 보안 사건사고 제보 하기

▷ 이메일 : mkgil@dailysecu.com

▷ 제보 내용 : 보안 관련 어떤 내용이든 제보를 기다립니다!

▷ 광고문의 : jywoo@dailysecu.com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 Dailysecu, Korea's leading security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