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02 06:50 (금)
한국기업 겨냥한 국제소송전, 강력한 정보 보안이 관건
상태바
한국기업 겨냥한 국제소송전, 강력한 정보 보안이 관건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0.06.12 16: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텔렉추얼데이터, 국내 기업 정보 유출 방지 위해 보안 시스템 강화

최근 우리나라 기업들의 해외 진출이 잦아들면서 덩달아 증가한 국제소송에 기업들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특허분쟁과 같이 국제소송 대부분은 해외에서 진행, 관련 국가 실정에 맞게 진행된다. 특히 영미권 국가의 경우 소송 당사자끼리 정보를 공개하는 디스커버리 절차를 꼭 거쳐야 하기 때문에 기업기밀문서 유출 위험이 존재한다.

이에 국제소송을 위한 이디스커버리 업체 선택 시 뛰어난 전문성과 기업의 존폐를 결정할 수 있는 핵심 기술이 일본, 홍콩, 필리핀 등과 같은 제3국으로 유출되지 않도록 하는 정보보안 강력 여부가 핵심이다.

순수 국내 자본으로 설립된 인텔렉추얼데이터는 한국 이디스커버리 전문기업으로 설립 이후 국내 기업의 정보 유출 방지를 위해 꾸준히 보안 시스템을 강화, 고객사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인텔렉추얼데이터의 정보보안 시스템은 크게 ‘사전보안스크린’, ‘표준보안 프로토콜 적용’ 그리고 이디스커버리 전 과정을 국내에서 진행한다는 것이다.

먼저, ‘사전보안스크린’ 시스템은 치밀해지는 사이버 위협으로부터 기업 핵심정보를 보호하기 위해 도입했다. 인텔렉추얼데이터의 사전보안스크린 시스템은 프로젝트별로 격리된 데이터 전체를 문서 리뷰 전 사전에 검사, 랜섬웨어∙APT∙정보유출 바이러스 보유 여부를 확인해 데이터 손실 및 유출 위험을 낮추는 역할을 한다.

또한, 인텔렉추얼데이터는 고객데이터를 국내 데이터 센터에 호스팅함을 원칙으로 하고 데이터 센터는 표준보안 프로토콜인 ‘마이크로소프트 시큐리티 센터’를 적용, 데이터를 외부 공격으로부터 이중 보호한다. 데이터 센터에 호스팅 된 데이터를 실시간 검사하여 실시간 침입 탐지 및 보안이 취약한 데이터에 대해서는 자동으로 보안 경고가 생성되어 관리자에게 전달, 즉각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다.

한편, 글로벌 이디스커버리 전문기업의 경우 비용 절감 및 거점 구축을 위해 일본, 홍콩, 필리핀 등과 같은 제3국에 데이터센터 설립 및 처리 대행 등을 맡기는 경우가 많다. 이런 경우 소송과 관련 없는 국가에 기업 핵심 기술이 무방비하게 노출될 가능성이 크다. 인텔렉추얼데이터는 해외 이관 데이터를 최소화 및 회사 기밀정보 유출 통로 차단을 위해 이디스커버리 전과정 국내진행을 원칙으로 한다. 이디스커버리 전 과정이 국내에서 진행될 경우 프로젝트 관련 인원만 접근할 수 있도록 통제, 소송과 관련 없는 제3국에 정보가 유출되는 것을 원천 봉쇄할 수 있다.

인텔렉추얼데이터 관계자는 “소송 관련 전자문서 전체를 수집하고 관리해야 하기 때문에 이디스커버리에서 정보 보안은 매우 중요하다”며 “지금까지 국내 기업들의 이디스커버리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느꼈던 것들을 토대로 정보보안 강화는 물론 국내 기업에 적합한 솔루션 제공을 위해 앞으로도 꾸준히 노력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