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9 12:20 (화)
베리타스 넷백업 8.3, 엣지부터 데이터센터, 클라우드까지 통합 데이터 보호 지원
상태바
베리타스 넷백업 8.3, 엣지부터 데이터센터, 클라우드까지 통합 데이터 보호 지원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0.07.29 20: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넷백업_대시보드 스크린
넷백업_대시보드 스크린

베리타스코리아(대표 조원영)는 리스크 해소, 비용 최적화, 랜섬웨어 레질리언스(회복력) 강화 및 모든 규모의 멀티클라우드 환경 관리를 지원하는 베리타스 넷백업 8.3(Veritas NetBackup™ 8.3)을 출시했다. 이번 출시로 베리타스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서비스 플랫폼(Enterprise Data Services Platform)은 한층 혁신적인 기능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베리타스는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서비스 플랫폼의 핵심인 넷백업에 베리타스 레질리언시 플랫폼(Veritas Resiliency Platform)과 베리타스 클라우드포인트(Veritas CloudPoint)를 포함함으로써 모든 위치에서 데이터를 보호하고 복구할 수 있는 엔터프라이즈 레질리언스 기능을 갖춘 단일 플랫폼을 제공한다. 베리타스 넷백업 8.3은 기업이 상황에 관계없이 애플리케이션 및 인프라의 레질리언스를 향상시킬 수 있도록 지원한다.

전 세계 기업이 원격 근무 지원을 위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화하고 경제적 난관 속에서 비용 절감 방안을 모색함에 따라 IT 레질리언스와 효율성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지고 있다. 기업은 넷백업 8.3의 새로운 혁신을 통해 단일 플랫폼에서 하이브리드 및 멀티클라우드 환경 전반의 관리를 표준화함으로써 리스크와 시스템 다운타임의 영향을 획기적으로 최소화하고 특정 워크로드용 포인트 제품의 필요성을 줄이는 동시에 상당한 비용 절감을 실현할 수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엔터프라이즈 스트래티지 그룹(Enterprise Strategy Group, ESG)의 크리스토프 베르트랑(Christophe Bertrand) 수석 애널리스트는 “확장성, 유연성, 간소화는 기업의 클라우드 도입을 촉진시키고 있다”며, “멀티클라우드 전략은 다양한 이점을 제공하지만 여러 포인트 제품을 사용하는 것은 리스크 및 운영 복잡성을 증가시켜 데이터 보호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 기업은 단일 플랫폼에서 표준화를 통해 백업 및 복구 과제를 간소화할 수 있다”고 전했다.

가트너에 따르면, 베리타스는 ‘2020 가트너 매직 쿼트런드 데이터센터 백업 및 복구 솔루션(2020 Gartner Magic Quadrant for Data Center Backup and Recovery Solutions)’ 부문 리더로 선정됐으며, 지금까지 15회 리더로 인정받았다.1 베리타스는 가트너의 평가는 고객의 모든 환경에 대한 베리타스의 지속적인 혁신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VM웨어 리 캐스웰(lee Caswell) 마케팅 담당 부사장은 "VM웨어는 클라우드 전반에 걸쳐 컴퓨팅 가상화에서 풀스택 하이퍼컨버지드 인프라(HCI)로 기능을 빠르게 확장하고, VM웨어 클라우드 파운데이션(VMware Cloud Foundation™)을 통해 고객에게 일관된 인프라와 운영을 제공하고 있다"며, "넷백업 8.3은 다양한 규모의 VM웨어 환경에 대한 유연한 복구 기능과 향상된 보호 기능을 제공 그 가치를 입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베리타스 디팍 모한(Deepak Mohan) 제품 조직 총괄 수석 부사장은 “베리타스는 넷백업 최신 버전을 출시하며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서비스 플랫폼을 지속적으로 혁신시켜 나가고 있다”며, “베리타스는 온프레미스, 물리적 및 가상 환경, 클라우드 및 컨테이너에 이르기까지 기업 IT 환경 전반을 아우르는 엔터프라이즈급 데이터 보호와 강력한 복구 옵션을 확장하고 있다. 증가하는 애플리케이션, 워크로드, 데이터, 클라우드 및 보안 위협에 따라 기업의 환경이 점점 복잡해지고 있는 가운데, 넷백업 8.3은 업계 최고의 확장성 및 안정성을 갖춘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서비스 플랫폼을 통해 기업의 IT 복잡성을 해소하고 데이터 관리를 간소화하는 베리타스의 전략을 가속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