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13:40 (금)
알서포트, 중소기업 맞춤형 화상회의, 재택근무 토탈 서비스 공급
상태바
알서포트, 중소기업 맞춤형 화상회의, 재택근무 토탈 서비스 공급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0.09.22 09: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서포트,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 공급기업 선정
알서포트 화상회의 서비스 ‘리모트미팅’
알서포트 화상회의 서비스 ‘리모트미팅’

비대면 재택·원격근무 서비스 전문 기업 알서포트(131370, 대표 서형수)가 중소기업벤처부가 주관하는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의 공급기업으로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은 중소 및 벤처 기업이 비용 부담 없이 비대면 업무환경을 구축할 수 있도록 400만원 한도 내에서 비용의 90%를 정부가 지원하는 사업이다. 알서포트는 6개 비대면 서비스 분야 중 ▲화상회의 ▲재택근무 등 2개 부문의 공급기업으로 선정됐다.

이와 관련해 알서포트는 ▲화상회의 서비스 ‘리모트미팅(RemoteMeeting)’을 비롯해 ▲재택근무를 위한 원격접속/제어 서비스인 ‘리모트뷰(RemoteView)’와 재택근무 중 발생할 수 있는 문제 해결을 위한 ▲원격지원 서비스 ‘리모트콜(RemoteCall)’을 공급한다. 알서포트의 비대면 서비스는 별도의 프로그램 설치 없이 웹 브라우저만으로 화상회의나 사내 PC 접속, 또는 시스템 문제 발생 시 원격 지원이 가능해 사용자(임직원) 편의성이 높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리모트미팅'은 웹 브라우저만 있으면 화상회의를 할 수 있다. 외산 제품과 달리 프로그램 이용을 위한 별도의 프로그램을 설치할 필요가 없고, 직관적인 화면을 제공해 제품 사용 교육 없이도 누구나 손쉽게 화상회의를 할 수 있다. 발언 중첩을 최소화하기 위한 주 화자(main speaker) 감지 기능으로 원활한 회의 진행이 가능하다. 문서 공유부터 화면 녹화,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한 회의록 기능 등 다양한 기능으로 대면 회의보다 쉽고 편리한 화상회의 환경을 제공한다.

'리모트뷰'는 스마트폰, 태블릿 등 모바일 기기를 통해 회사에 있는 개인 컴퓨터(PC)를 원격에서 접속, 이용할 수 있게 한다. 재택근무 시 사무실 내 업무용 PC에 접속해 파일을 가져오거나 사내 PC에만 설치된 특수 프로그램, 그룹웨어를 그대로 이용할 수 있어 업무 연속성을 유지할 수 있다.

'리모트콜'은 재택근무 중 임직원의 PC나 스마트폰에 문제가 발생했을 때 원격 지원하는 서비스이다. 재택근무자의 PC나 스마트폰 문제를 원격에서 해결할 수 있으며, 상담원의 재택근무가 필요한 중소기업이라면 원격 상담에 활용할 수 있다. 리모트미팅과 마찬가지로 별도의 프로그램을 설치하지 않아도 임직원이 사용 중인 디바이스의 화면을 직접 보면서 현장에서 지원하는 것처럼 원격에서 지원할 수 있다.

서형수 알서포트 대표는 “알서포트는 코로나 확산에도 불구하고 예산과 인프라 문제로 재택근무 전환이 쉽지 않았던 중소기업을 위해 올해 초, 그리고 지난 8월 두 차례에 걸쳐 비대면 서비스 무상 지원 캠페인을 전개한 바 있다”며 “이번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을 통해 많은 중소기업들이 알서포트의 서비스를 비용 부담 없이 지속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 시행 전부터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비대면 서비스 3종에 대한 무상 지원 캠페인을 진행해온 알서포트는 비대면 바우처 수요기업으로 선정된 업체에 한하여 별도의 도입 과정 없이 그대로 유상 제품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자사 고객을 대상으로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활용을 위한 온라인 세미나를 진행할 예정이다. 알서포트의 비대면 서비스에 관한 보다 상세한 내용은 이달 23일 이후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에 확인할 수 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