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5 05:30 (화)
방사청, 방산기술 보호체계 구축·운영 지원…참여기업 모집
상태바
방사청, 방산기술 보호체계 구축·운영 지원…참여기업 모집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2.02.17 20: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유출방지시스템 구축에 최대 1억…통합보안장비 임차료도 지원

사이버 해킹 등 기술탈취의 위협으로부터 방산 중소·중견기업의 기술보호 수준을 높이기 위한 지원사업이 확대된다.

방위사업청은 2월 11일부터 3월 14일까지 ‘2022년 방위산업기술 보호체계 구축·운영 지원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모집한다고 11일 밝혔다.

방사청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재택근무 수요가 점증하는 가운데 온라인상의 사이버 해킹 기술은 다양해지고 고도로 진화하고 있다“며 “방산 핵심기술을 보유한 방산업체는 해커들에게 좋은 먹잇감이 되고, 향후 잠재적 해킹 경유지로 사용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설명했다.

또 비용 측면으로 보안 인프라 구축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방산 중소·협력업체에게는 국가적 차원에서의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에 사이버 해킹 등 기술탈취 위협으로부터 방산 중소·중견기업의 기술보호 수준을 위해 이번 사업을 마련, ‘기술유출방지시스템 구축 지원’과 ‘통합보안장비 임차료 지원’으로 구성했다.

통합보안장비(UTM, Unified Threat Management)는 방화벽, 침입탐지시스템, 침입방지시스템 등 다양한 정보보호 기능을 통합한 보안솔루션을 일컫는다.

‘기술유출방지시스템 구축’은 전문가의 컨설팅을 통해 기업별 맞춤형 보안 솔루션을 제안하며, 해당 솔루션 구축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 방사청은 전년도 대비 270% 증가된 8억 원의 예산을 확보했으며 구축비용의 80%, 최대 1억 원까지 지원을 대폭 확대한다.

방사청은 “보안 인프라 구축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음에도 비용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방산 중소·협력업체의 부담을 줄여 참여를 유도하고, 한 차원 높은 기술보호체계 구축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통합보안장비 임차료 지원사업’은 보안관제서비스 운용에 필요한 통합보안장비의 임차료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임차료는 기업 당 1년 동안 최대 250만 원까지 지원한다. 현재 지원받고 있는 방산 중소·협력업체도 최대 5년까지 협약 연장이 가능하다.

아울러 통합보안장비를 임차 중인 중소·협력업체는 중소벤처기업부의 ‘기술지킴서비스’를 무상지원 받을 수 있다. 이를 통해 해킹 등 온라인상의 각종 위협요소를 실시간으로 탐지하고 대응할 것으로 기대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방사청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기술보호 사업총괄인 방사청 기술보호과에 문의하면 된다.

이영빈 방사청 국방기술보호국장은 “하루빨리 모든 방산 중소·협력업체에 기술보호체계가 구축돼 사이버 해킹으로부터 방산 핵심기술이 안전하게 보호될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2022 대한민국 사이버위협·침해사고대응 인텔리전스 컨퍼런스 개최

-부제: 최신 국내〮외 사이버위협 동향 및 방어 전략 공유

-일시: 2022년 02월 22일 화요일 오전 9시~오후 5시30분

-장소: 더케이호텔서울 2층 가야금홀

-주최: 데일리시큐 / 후원: 한국인터넷진흥원

-참석대상: 정부, 공공, 금융, 대기업 등 CISO, CPO, 정보보안 실무자 250여 명(학생/프리랜서/보안과 관련없는 자는 참석제한)

-보안교육: 7시간 이수증 발급

-방역: 좌석간 거리두기, 손소독, 체온체크 등

-사전등록: 클릭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