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7 11:44 (월)
드론에 빅데이터, 5세대통신, 인공지능 적용한 서비스 활용 가능성 모색
상태바
드론에 빅데이터, 5세대통신, 인공지능 적용한 서비스 활용 가능성 모색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2.05.26 10: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회 빅데이터·5세대통신·인공지능 무인기 도전잇기 대회 개최
실종자 수색, 구조물 결함 탐지 등 무인기 활용 서비스 가능성 모색

드론에 빅데이터(Data), 5세대통신(Network), 인공지능(AI)을 적용한 서비스의 활용 가능성을 모색하고, 새로운 드론 활용 사업모델을 발굴하기 위한 챌린지 대회가 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 이하 ‘과기정통부’)는 한국연구재단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하 ‘ETRI’), 한국무인이동체연구조합과 함께 ‘제2회 DNA+드론 챌린지’ 대회를 5월 26일부터 개최한다고 밝혔다.

지난 1회 대회에서는 드론으로 촬영한 영상데이터를 ‘사후 인공지능 분석’하는 것이 주요 임무였다면, 올해 대회에서는 드론이 촬영한 4K급 고해상도 영상을 5세대 통신을 통해 실시간으로 데이터센터로 전송받아 ‘실시간 인공지능 분석’하는 것이 주요 임무로 제시된다.

대회에서 사용되는 4K 영상 실시간 전송 임무장비 및 관련 소프트웨어, 데이터, 인공지능 학습 모델, 개방형 드론 빅데이터 서비스 등은 ETRI가 빅데이터·5세대통신·인공지능(DNA)+드론기술개발사업을 통해 확보한 성과물로서, 참가자에게 제공하여 향후 서비스 가능성을 확인하고자 한다.

이번 대회는 5월 26일 온라인 설명회 참여 방법을 안내하고, 참가신청 및 제안서를 접수한다.

공모는 7월 26일까지 접수하며, 선정된 우수 참여자에게는 총 상금 4,400만원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등을 수여할 계획이다.

또한, 추가 연구개발 필요성이 인정되는 경우에는 연구개발비를 최대 1억원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이창윤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참가자들의 도전과 참신한 아이디어를 통해 실생활에 접목 가능한 드론 기술과 서비스를 확인함으로써, 드론 산업 저변을 확대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