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 06:05 (화)
LG유플러스 IoT에너지미터, 전기요금과 누진단계 사전알림 기능 추가
상태바
LG유플러스 IoT에너지미터, 전기요금과 누진단계 사전알림 기능 추가
  • 데일리시큐
  • 승인 2016.08.10 13: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에너지 관리 서비스 ‘IoT에너지미터’의 실시간 전기요금, 월 예상요금 표시와 이웃집과의 비교 기능, 누진단계 사전 알림 기능 추가로 여름철 전기요금 누진세 폭탄 방지에 앞장서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에너지 관리 서비스 IoT에너지미터는 LG유플러스 홈IoT만의 차별화된 서비스이다. IoT에너지미터는 전체 전기 사용량과 현재 누진단계는 물론 실시간 현재 요금 및 월 예상요금을 안내해 준다. 예상 전기요금과 실시간 사용량은 초 단위로 제공되며 ◇전기 검침일 ◇할인 조건(3자녀 이상, 5인 가족, 복지할인) ◇태양광 발전기 보유 여부를 반영해 오차범위를 최소화했다.
 
우리집 정보를 등록하면 이웃집과의 전기요금 및 사용량 비교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고 현재 사용 현황을 분석해 누진단계를 사전에 알려주는 기능도 추가됐다. 누진단계 사전 알림 기능은 특히 고객의 전기 사용 추이와 상황 변수를 조합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이뤄진다. 누진단계를 사전에 알려 고객이 스스로 전기 사용을 줄이도록 돕는다. 고객은 IoT@home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10일 후 3단계 진입(66kWh 남음)’, ‘이번 달은 6단계로 마감 예상’ 등 다음 누진단계 진입까지 남은 날짜 및 사용량을 알 수 있다.
 
LG유플러스 IoT사업부문 안성준 전무는 “IoT에너지미터를 사용하면 전기요금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고 누진단계를 사전에 알려주기 때문에 고객이 능동적으로 전기 절약 습관을 들일 수 있어 국가 차원의 여름철 전력 위기도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