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13:10 (금)
언더폰,갤럭시노트10 대란,10만원대.. 애플 아이폰11출시기념, 한정프로모션
상태바
언더폰,갤럭시노트10 대란,10만원대.. 애플 아이폰11출시기념, 한정프로모션
  • 우진영 기자
  • 승인 2019.10.15 12: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전문 매체인 샘모바일은 삼성이 갤럭시노트10, 갤럭시노트10+ 대비 보급형인 모델을 몇 달 안에 선보일 수 있으며 해당 모델은 갤럭시노트10라이트로 불릴 것이라는 정보를 입수했다고 전했다.

갤럭시S11의 출시일은 내년 2월 18일에서 20일 사이 미국의 샌프란시스코에서 공개될 것으로 추측하고 있으며 갤럭시S11의 코드명은 피카소로 알려졌다. 20세기 최고의 화가로 꼽히는 피카소는 끊임없는 변화로 거장의 반열에 올랐던 것처럼 갤럭시S11 또한 지금까지 볼 수 없던 새로운 기능을 도입하며 프리미엄 스마트폰으로 소비자들에게 다가갈 계획이다.

특허 도면에 따라 카메라용 전면 펀치 홀과 인상적인 얇은 베젤을 결합하는 전면 패널을 보여주고 있으며 갤럭시S11은 4G LTE 모델과 5G 갤럭시S11, 갤럭시S11플러스, 갤럭시S11e로 출시된다. 한편 최근 인기몰이 중인 갤럭시노트10은 전작과 달리 인피니티 O-디스플레이를 최초로 적용했으며 화면은 커졌지만 무게는 가벼워졌으며 다양한 신기능을 통해 S펜의 에어액션, 개선된 화소를 강점으로 꼽고 있다.

아이폰11 3종의 국내 출시가 오는 25일로 확정됐다. 이에 사전예약은 이통3사를 통해 18일부터 24일까지 시작하는 예정이다. 이미 아이폰11 가격, 스펙, 디자인도 공개된 상황인 만큼 아이폰11에 대한 유저들의 이목 집중이 어느 때보다 높았다는 설명이다. 먼저 아이폰11 시리즈는 아이폰11, 아이폰11 프로(pro), 아이폰11 프로맥스(promax) 3종으로 알려졌다.

지난 11일에 출시한 LG V50S ThinQ의 공시 지원금은 요금제에 따라 최대 35만 원으로 책정됐다. 

상반기 출시한 갤럭시S10 5G, LG V50 ThinQ 공시 지원금 대비 2배 이상 감소된 모습이다. 
5G 상용화 초기는 SK, KT, LG유플러스 이통3사의 5G 가입자 유치 경쟁이 치열했던 만큼 공시 지원금이 상당히 높았었다. 하지만 4분기 스마트폰 시장에 들어서며 안정화된 모습을 보이자 지원금을 축소한 것으로 보인다.

국내를 시작으로 북미, 유럽 그리고 중동까지 5G 인프라 확장은 빠르게 진행이 되고 있다. 
강력한 경쟁 브랜드인 애플의 5G 시장 진입은 2020년 예상되며 화웨이 역시 미국의 수출규제로 제대로된 5G 단말기를 해외시장에 출시하고 있지 못하는 상황이다. 

기존 스마트폰 폼팩터부터 폴더블 그리고 중저가 모델까지 확장한 삼성전자의 전략이 눈에 뛰는 이유이다.

“언더폰”은 5G전용 공식인증 판매점으로 SK,KT,LG 이동통신3사를통해 갤럭시노트10과 S10등을 비롯해 애플의 아이폰 시리즈와 LG 전자의 V시리즈를 주력으로 한정판매하여 문전성시를 이루고있다고 한다.

소비자들에게는 하반기 스마트폰 시장이 더욱 밝아질것으로 내다봤다. 

할인 이벤트 내용은 네이버 검색창에 '언더폰'을 검색하거나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에서 '언더폰'을 친구추가하여 빠르게 1:1실시간상담을 진행할수 있다고 한다.